메뉴

농협, 퇴직 고위공직자 취재업 창구

<국정감사>박민수 의원, 최근 5년간 20명 달해..."최소 3급 이상 돼야 명함 내밀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박민수 의원(진안·무주·장수·임실)은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퇴직공직자 재취업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부터 2014년 현재까지 총 20명의 고위공무원 퇴직공직자가 농협중앙회 및 계열사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박민수 의원에 따르면 농협중앙회와 계열사에 재취업한 퇴직공무원은 2010년 1명을 시작으로 2012년 4명, 2013 6명, 2014년 9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지난 2014년 5월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관피아 척결 선언 이후 6월과 11월 농촌진흥청과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퇴직자가 재취업했다.


특히 재취업한 퇴직공직자의 직전 근무 기관과 직급이 매우 다양했다. 이들은 최소 3급 이상의 고위공무원으로 대통령 비서실을 비롯해 국무총리실, 대검찰청, 감사원 등의 기관 출신이었다.


그 외에도 육군, 농림축산식품부,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현 안전행정부) 등 매우 다양한 기관의 출신자들이 재취업했다.


취업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통령비서실 수석비서관은 농협금융지주 사외이사, 국무총리실 실장은 농협금융지주 회장, 대검찰청 총장은 농협금융지주 사외이사, 농촌진흥청 청장은 농협중앙회 등으로 재취업했다.


퇴지공직자들이 재취업한 농협중앙회와 계열사별 재취업한 인원은 농협중앙회가 6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농협금융지주 4명, 농협은행 3명, 농협생명보험 3명, 농협손해보험 2명, 농협증권 1명 순이었다.


이에 박민수 의원은 “농협은 부실채권 연체관리 문제, 정책자금 부정대출 등 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데 이에 대한 근본적 원인을 관피아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며 “전형적인 전관예우인 관피아로 인해 조직 내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갖고 있는 인재의 유입이 원천적으로 차단됐고 서로 아는 사이끼리 현상유지 및 과오를 덮으려는 조직문화가 형성됐기 때문에 농협의 고질적인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관피아 뿐 아니라 농협의 앞에 놓인 산적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선 채용과 인사를 비롯한 철저하고 깨끗한 조직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확실한 채용기준과 새로운 채용시스템 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