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정훈 의원, 농어촌공사 인사비리 무더기 파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은 10일 한국농어촌공사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무더기 승진비리와 관련한 기강해이를 질타하고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승진관련 금품수수와 승진 시험부정으로 올해 모두 60명이 무더기로 파면, 해임됐는데 인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지켜야 할 공공기관의 책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올해 농어촌공사에서 파면, 해임된 60명은 3급 시험문제를 돈을 주고 넘겨받은 30명과 공소시효가 지난 부정 승진자 30명이다. 이들은 모두 지난해 12월 경찰에 적발돼 구속 또는 불구속 입건되거나 공사에 통보됐다.


신 의원은 “승진 비리 연루자들은 전국의 본부와 지사에서 근무하는 3급과 4급으로 이처럼 전국적이고 조직적인 승진 비리가 일어났는데도 내부적으로 적발도 못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추궁했다.
 

농어촌공사는 2011년엔 직원 5명이 근무시간에 카지노를 출입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또 올해 6월엔 2급 직원이 가동보 관련 금품수수와 요구로 파면당했다.


징계현황도 2010년 17명, 2011년 26명, 2012년 34명, 2013년 9명, 2014년 67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신 의원은 “공기업은 도덕성과 청렴성이 생명인 만큼 그 심각성을 인식하는 게 먼저"라며 “비리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