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피아 aT, 도넘은 퇴직자 일감몰아주기

<국정감사>홍문표 의원, 형사고발 직원 일자리까지 챙기는 등 294억원 특혜

공기업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퇴직자에게 일감몰아주기와 자기식구 챙기기에 295억 달하는 사업을 특혜로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은 aT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aT에서 퇴직한 직원이 설립한 농산물 비축지기 관리 회사에 지난 1999년부터 15년간 수의계약을 몰아줘 294억원의 특혜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전체 직원 수 36명인 이 회사는 지금까지 공사 퇴직자 40명이 이 회사로 재취업 하고 그중 17명이 퇴사해 23명의 공사 퇴직자가 재직 중에 있다.


이들 재취업자들은 사장·이사·팀장·부장 등의 요직을 전부독식하며 평균 5000만원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으며 특히 사장과 이사직에는 3년 마다 공사출신으로 교체하면서 자리를 나눠먹는 것으로 밝혀졌다.


aT는 올해 4월에도 이 회사의 자회사를 통해 3억 규모의 4개 비축기지 하역업무까지 수의계약으로 몰아줬다.


농수산물유통공사의 자기식구 챙기기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2012년 곰팡이 건고추 수입의 책임자로 감사원으로부터 형사 고발까지 받아 재판이 진행 중인 직원까지 있지도 않던 자문위원 자리까지 신설해 주면 자리를 마련해줬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 쌀 원산지 위반 사례 급증에 따라 신설된 유통공사내 수입농산물유통관리단에는 공사 출신자 9명과 농산물품질관리원 4명 등 총 13명 퇴직자들을 일당 12만5000원을 주는 조건으로 선임해 주는 등 퇴직자 챙기기가 도를 넘고 있다.


이에 대해 홍문표 의원은“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자기식구 챙기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제도를 개선해 경쟁 입찰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