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돼지.닭 종축 자급율 5%...종축개발 시급

<국정감사>홍문표 의원, 국내 가축 질병 97%가 수입된 종축서 전파

홍문표 의원이 농촌진흥청 농림축산과학원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돼지, 닭 등의 원종축, 종축(종자)의 자급율은 5%에 불과해 연간 5000억원에 달하는 종축을 국내 기업들이 외국에 주고 수입하는 것으로 밝혀져 외국시장 종속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돼지, 닭 원 종축(부모세대 종자, 씨앗)수입량은 22만4000두(돼지7만5000두, 닭15만수)로 3450억 규모로 전량 수입되고 있으며 종축(어미 돼지, 닭)760만두 2415억 규모의 2세대 종축시장 역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미 군정 이후 무상 제공 종축에 의존한 축산업을 펼쳐와 종축개발을 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내에서 발생되는 가축질병의 97%가 수입되는 원 종촉, 종축에 의해 전파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홍문표 위원장은“전 세계가 종자전쟁을 펼치며 자국 종자를 개발하기 위해 온힘을 다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농산물 종자 못지않게 돼지와 닭에 대한 종자개발이 매우 시급하며 중장기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라이틀리,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가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을 출시한다. 라이틀리 벨리곰 곤약볶음밥 2종은 ▲참치김치 곤약볶음밥 ▲매콤해물 곤약볶음밥이다.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해 칼로리 걱정 없이 맛있으면서도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은 라이틀리 브랜드를 홍보하고 캐릭터 콘텐츠를 강화하고자 라이틀리 벨리곰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출시했다. 벨리곰은 구독자 수 52만명이 넘는 유튜브 벨리곰TV의 분홍색 곰 캐릭터다. 대상㈜은 이번 신제품 패키지 디자인에 벨리곰을 활용해 눈길을 끌었다. 벨리곰 참치김치 곤약볶음밥은 아삭아삭한 김치와 고소한 참치, 깊은 풍미의 고추장을 함께 볶아 매콤한 감칠맛이 특징이다. 벨리곰 매콤해물 곤약볶음밥은 낙지와 오징어, 새우 등 각종 해산물과 채소를 해물 특제소스로 볶아 맛있게 매운 맛을 자랑한다. 조리법도 간단하다. 프라이팬을 이용할 경우, 기름을 두르고 달군 후 제품을 넣고 주걱으로 저으며 약 4분간 조리하면 맛있는 볶음밥이 완성된다. 기호에 따라 양파, 파, 계란 등을 추가하면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전자레인지를 이용할 때는 전용 용기에 담아 랩을 씌우고 약 4분 30초 동안 조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