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시회, 실적제로 '다솔푸드' 밀어주기...51억 계약체결

<국정감사>안효대 의원 "노조 설립 업체 의도적으로 사업 몰아줘"

 

한국마사회가 노동조합이 설립한 회사에 의도적으로 사업을 몰아주기 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울산 동구)은 20일 한국마사회 국정감사에서 “마사회는 각 지사별 위탁업체를 선정해 지정좌석실에 간식을 공급하는데 이 업체선정 과정에서 입찰점수를 조작해 노동조합이 설립한 회사에 사업을 몰아주기 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2012년 1월에 노동조합이 설립한 ‘다솔푸드’는 납품업체 선정당시인 2013년 3월 마사회 담당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아 계약이 체결됐다.


감사원의 ‘공공기관 경영비리 특별점검 감사결과보고서’에 따르면‘다솔푸드’는 생산실적이 전혀 없었음에도 지난 2012년 1월 27일에 마사회 새마을금고와 다솔푸드간에 15억 상당의 납품계약을 한 것처럼 계약서를 허위로 작성한 것이 드러났다.


또한 납품업체 선정과정에서 마사회 노조 집행부는 위의 내용을 포함한 허위자료를 제출했으며 납품계약을 담당했던 마사회 직원 역시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해 준 것이 감사결과 드러났다.


특히 다솔푸드의 실제 평가점수는 1차 제안서도 통과하지 못할 낮은 점수였지만 마사회 직원들이 높은 점수로 부여하고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계약을 체결해 지금까지 전국의 4개지사에 총 51억 13615만원을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 의원은 “고액연봉과 엄청난 복리후생으로 ‘신의직장’이라 불리는 직원들이 마사회 내부 용역까지 독점하려 하고 있다” 며 “관련제도를 정비하고 해당 직원들을 징계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