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사회, 발매사고 등 12억 고객에게 돌려주지 않아

<국정감사>윤명희 의원, 10년간 투표사고 3만 2509건 41억 4900만원


한국마사회가 마권판매 및 배당금 환급과정에서 마권금액을 잘못 받거나 이중 발행하는 등 이른바 투표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윤명희 의원이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 투표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총 3만 2509건, 41억 4900만원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객에게 돌려주어야 할 돈을 돌려주지 않아 발생한 잉여사고는 2004년 690건 7300만원에서 2013년 2365건 1억 4600만원으로 급증했으며 지난 10년간 총 1만5850건 12억 1300만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윤명희 의원은 "경마는 돈으로 마권을 구매 후 베팅을 하고 결과에 따라 배당금을 받는 소위 ‘현금’이 오가는 구조로 마사회와 고객간의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경마산업은 국가에서 허가해준 사행산업으로써 공기업인 한국마사회에게 그 관리를 맡긴 상황으로 이러한 사고가 최소화되도록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