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선급, 특정대학 출신 대거채용

안효대 의원 "오 전 회장 학연으로 조직 장악...정부주도 개혁해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울산 동구)은 15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특정대학 출신이 한국선급을 장악하며 비정상적인 조직운영이 자행되고 있다”며 "한국선급에 대한 해체수준의 개조·개혁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한국선급의 2007년부터 2013년까지 학교별 채용인원을 확인해 본 결과, 총 채용인원 544명 중 한국해양대 출신이 154명으로 24.8%를 차지했으며 현재 한국선급 총원 869명 대비 한국해양대 출신은 242명으로 27.8%, 행정직을 제외한 정규직원은 551명 대비 340명으로 38.3%, 팀장급 이상은 99명 중 46명으로 46.5%로 특정대학에 편중된 인적구성을 보였다.



안효대 의원은 “한국해양대 출신들이 오공균 회장 취임 이후인 2007년부터 대거 채용됐다”며 “오 전 회장이 조직 장악을 위해 학연을 이용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특히 한국선급은 지난 2011년 오 전회장이 대법원에서 형 확정판결을 받은 채용비리 건의 수혜자가 아직도 선급에 근무하고 있고 정치자금법 위반, 채용비리, 업무상 배임으로 2번이나 형을 확정 받았던 오 전회장에게 작년 10월 10일 퇴직위로금으로 2억 2000만원을 지급하는 비정상적인 조직운영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안 의원은 “학연에 따른 줄타기 경쟁, 규정을 무시한 인사운영 등 상식적인 조직운영시스템상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선급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정부주도하에 한국선급에 대한 강도 높은 개혁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