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인제 의원, 해수부.해경 '세월호 부실대응' 질타

<국정감사>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훈련 부족" 인정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은 15일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을 상대로 세월호 참사 원인과 구조 당시 안일한 대응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인제 의원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왜 일본에서 건조하고 퇴역한 배를 수입해 우리 바다, 우리 국민의 생명을 낡은 배에 의존하냐"며 "우리도 선박을 건조할 때 지원하는 정책금융금리를 선진국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무리한 개조가 없었으면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도대체 불법에 가까운 개조가 어떻게 가능한 것이냐"고 "불법 개조를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에게 "여객선 침몰과 같은 대형 해난사고에 대한 시뮬레이션 훈련은 하고 있냐"고 물으며 "안일한 대처에 국민들이 괴로워 하는 것"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김 청장은 "표류자 중심 구조에 집중하다 보니 대형 선박조난 관련 훈련이 부족했다"고 인정하며 "분기별, 반기별로 민관군 합동훈련을 재개했다"고 답했다.

한편, 이 의원은 중국 선장 사망사건에 관련해 중국 해경과 협력해 불법 어선 단속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