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협 억대 연봉자 1년 사이 두배 증가...2000여명

<국정감사>안효대 의원 "과도한 임금구조와 복리후생 개선, 농민 먼저 챙겨야"

 

매년 신경분리를 명목으로 정부로부터 엄청난 예산을 지원받는 농협이 고액연봉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수준의 모럴헤저드로 금융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이 농협중앙회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작년 기준 1억 이상 연봉자는 모두 2010명으로 전년도 1069명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과급 역시 해마다 늘어나 농협 금융지주의 1인당 기본성과급 2400만원, 농협 은행의 기본성과급은 1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별성과급은 올해에만 전체 623억 9500여만 원이 집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농협중앙회 및 금융관련 기관들이 보유한 콘도와 골프회원권도 각각 204억, 392억여 원에 달해 농협중앙회를 비롯한 관계사들이 엄청난 수준의 복지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협에서 발생한 금융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3년간 농협은행에서 총 37건, 26억 2000만원의 사고금액이 발생했으며 2010년 이후 지역단위 조합에서 발생한 사고금액은 무려 638억 원에 달했다.


이에 대해 안효대 의원은 “농협은 2012년 이후 지금까지 신경분리를 이유로 농식품부로부터 3780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을 지원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액연봉를 받으면서 도덕불감증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안 의원은 “농협의 과도한 임금과 복리후생제도를 시정하고 농촌과 농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활동에 투자해야 한다"며 농협의 강도 높은 경영개선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