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무성 대표 "농식품부 통일 핵심부처"...남북농엽협력 주문

<국정감사>북한 주민 ‘식량’.‘토양’. ‘산림’ 문제 심각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국감에서 통일시대에 대비한 농식품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농식품부는 통일과 별로 관계가 없는 부처로 생각되고 있는 것 같은데 통일부와 함께 가장 핵심 주무부처"라며 "수많은 주민의 삶, 식량문제와 직결돼 있기 때문에 통일준비위에 농식품부 장관이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지금 수많은 북한 주민들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식량’, ‘토양’, ‘산림’ 문제"라며 "북한의 식량배급 목표가 하루 573g인데 지난 8월에는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고 민둥산은 자력으로 재생할 수 없는 수준이어서 복구비용만 30조~5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용을 줄이는 게 통일 대비인데 농식품부가 적극 대비하지 않으면 엄청난 통일비용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동필 장관도 "그동안 비료나 식량을 공급한 경험자료를 축적하고 공유해 남북 관계 개선 시 즉시 앞장서서 협력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공감을 표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