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월)

전체기사



배너
배너

[그래픽 뉴스] 식품정책 소비자 만족도 74.1점...'식품 표시 정책' 가장 높아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식품 관련 정책에 대한 우리나라 성인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 만족도는 연령이 높을수록, 여성 보다는 남성이, 월평균 소득이 낮은 집단에서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특히 '식품 표시 정책'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또한 식품 관련 피해 경험, 가정 간편식(HMR)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 등은 정책 만족도를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1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정부에서 추진 중인 식품 관련 소비자 정책에 대한 만족도 조사 결과, 평균 74.1점으로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동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 73.8점으로 읍‧면 지역(75.7점)보다 식품 관련 소비자 정책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편이였으며 연령별로는 30대의 경우 식품 관련 소비자 정책 만족도가 73.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반면 70대 이상은 만족도가 76.1점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은 경향을 보였다. 또한 교육 수준과 소득이 낮을 수록 정책 만족도가 높았다. 교육 수준이 중졸 이하인 경우 75.6점, 월평균 가구 소득이 100만 원 미만인 경우 77.5점으로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초특가 통했다...신세계푸드 ‘국민식빵’ 3주 만에 10만개 팔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신세계푸드가 부풀려진 빵 가격을 잡기 위해 선보인 ‘국민식빵’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21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선보인 초특가 대용량 ‘국민식빵’의 누적 판매량이 출시 3주 만에 10만개를 돌파했다. 또 국민식빵은 평일 4000여개, 주말 6000여개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신세계푸드가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빵 30여종 가운데 판매순위 1위에 올랐다. 이 같은 국민식빵의 인기는 850g 대용량 식빵을 1980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 것이 식사 대용으로 식빵을 자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온라인에서 국민식빵이 매장에서 갓 구워 풍미가 뛰어나고 시중에서 판매되는 비슷한 종류의 식빵에 비해 1천원 이상 저렴한 '가성비 식빵’으로 입소문이 난 것이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는데 주효했다고 밝혔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일부 매장에서는 조기 품절이 발생할 정도로 국민식빵의 인기가 좋아 생산량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빵 가격에 대한 소비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푸드의 국민식빵은 이마트 내에 위치한 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