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리전통 막걸리 물만 국산...대부분 수입쌀로"

<국정감사>홍문표 의원 "막걸리 열풍, 100% 국산 쌀 품질고급화 선행돼야"

우리 고유의 전통주인 막걸리 원료가 여전히 우리 쌀이 아닌 수입쌀로 대부분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막걸리 제조업체 65.7%가 수입쌀을 막걸리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막걸리 매출액 10위권 내의 기업의 수입쌀 사용비율은 86.1%나 되며 수출액 10위권 내의 기업의 수입쌀 비율 또한 78.5%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정부 또한 국산 쌀 소비활성화를 노력하기 보다는 수입쌀을 소비 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비난했다.


쌀 시장 개방을 앞두고 국산 쌀 가공식품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에 조직한 쌀 가공식품수출지원단(농림축산식품부)의 가공용 쌀 5개년 수급계획에 의하면 2018년까지 408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산 쌀 34.3%, 수입산 쌀을 65.7%까지 상시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으로 쌀 가공식품수출 금액은 5553만 달러로 국내산 43%, 수입산 57%쌀을 사용했으며 국내 매출액 상위(10개) 쌀 수출업체가 사용한 수입산 쌀은 63%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홍 의원은“우리민족의 애환이 서린 전통술인 막걸리가 물만 우리 것이지 알맹이 대부분이 수입산 이었다는 게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막걸리 열풍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100% 국산 쌀을 사용한 품질고급화가 선행돼야함은 물론 정부가 쌀 가공식품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간척지 등을 이용한 쌀 전용단지를 만들어 공급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 의원은 지난 2012년 국정감사에서도 막걸리의 원료 대부분이 수입쌀로 만들어진데다 수입 원료로 만든 막걸리에 대한 정부의 물류비 지원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