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T 전시장은 FENDI 등 대기업 고가브랜드 각축장?

<국정감사>이종배 의원, 446건 중 농수산식품업 165건 37% 불과

'세계 유일의 농식품 전문 무역전시장'을 강조하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농수산식품과 관련 없는 대기업과 FENDI 등 고가브랜드 행사장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은 1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국정감사에서 “‘세계 유일의 농식품 전문 무역전시장’이라는 홈페이지의 인사말이 무색할 정도로 aT센터가 LG패션, SK 네트웍스, 두산 폴로 등 대기업과 MCM, FENDI 등 고가브랜드의 한정된 VIP고객들만을 위한 자사제품 판매행사인 ‘패밀리세일’ 행사장으로 전락했다”며 김재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을 강하게 질타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4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aT센터에서 개최된 전시회 실적을 보면 전체 446건 중 농수산식품업은 165건으로 37%에 불과했다.


반면 이 기간 동안 LG패션, SK 네트웍스, 두산 폴로 등 대기업과 MCM, FENDI 등 고가 브랜드의 한정된 ‘VIP고객’들만을 위한 구두, 가방, 의류 등의 자사제품판매 행사인 '패밀리 세일'은 281건에 달하는 등 농수산식품과 무관한 행사가 63%에 달했다.


자체적으로 하는 농수산식품 관련 전시회 역시 4건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산지와 소비지를 연결해 우리 농산물의 홍보 및 판매촉진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설립 취지를 무색하게 할 정도로 농수산식품 관련 행사가 37%밖에 안된다"며 "심지어 기타행사 중에 한정된 VIP고객들만을 위한 고가브랜드의 자사제품판매 행사도 있는데 이는 aT센터 본연의 임무를 잊은 것 아니냐"며 비난했다.


농수산식품행사의 경우도 확실히 농수산식품 관련 여부가 모호한 외국계 대기업 행사가 많았다.


대기업 농수산식품 행사의 경우, GS리테일 춘하상품전시회, 미니스톱 봄/여름 상품매장공부회, 세븐일레븐 가을겨울전시회 등 딱히 농수산식품 행사라고 규정하기에는 모호했다. 특히 한국미니스톱, 보광훼미리마트 등 일본계 회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aT에서는 "전시회 품목 중 식품이 어느 정도 섞여 있어 농수산식품 행사로 구분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대관료료를 3등급으로 구분해 농수산과 무관한 행사의 경우 다른 전시장과 비슷한 수준의 대관료를 받고 농수산 유관 대기업 행사의 경우 현재 일반 전시 수준의 대관료를, 지자체 농수산식품 행사의 경우 현재 50% 할인에서 할인 폭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aT센터는 어려운 처지에 있는 국내 농어민들을 위한 판촉·홍보 행사를  적극 유치해 품질 좋은 농수산을 도시의 소비자에게 쉽게 전달될 수 있는 판로를 마련해 줘야 한다"며 "운영비 등 예산 부족의 문제라면 민간에 매각해 효율성있게 관리하고 그 돈을 농수산식품 수출을 위한 다른 사업에 투자하라"고 말했다.
 

이어 "aT센터의 설립취지와 목적에 맞게 전시장 운영의 기준을 바로 세워 무분별한 행사 개최를 지양하고 진정한 농수산식품 산업의 발전을 가져올 수 있는 행사들을 적극 유치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종합국감 전까지 보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