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림부차관 다음은 aT 사장?...역대 사장 70% 농식품부 출신

<국정감사>황주홍 의원, 16명 사장 중 관피아 11명, 정피아 5명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강진·영암)은 10일 국회서 열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재수) 국정감사에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역대 사장 16명 중 11명은 고위공무원 출신의 관피아, 5명은 정치인 출신의 정피아로 드러났다"며 새로운 전환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주홍 의원실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역대 사장 16명의 사장 취임 전 경력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농림부 장관 등 고위 공무원출신이 11명으로 전체 16명의 역대 사장 중 69%에 해당하고 시장·도지사, 국회의원 등 정치인출신이 총 5명 31%에 달했다.


특히 농림부 차관 퇴임 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으로 취임한 경우가 16명 중 4명, 25%에 달해 '농림부차관 다음은 aT 사장'이란 소리가 나올 정도라는 것.



이에 황 의원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관피아, 정피아의 천국이란 불명예를 씻기 위해서라도 관료나 정치권 출신은 배제한다는 원칙을 세우고 전관예우와 민간·학계 등 출신에 연연하지 않는 투명하고 객관적인 전문성·능력검증이 선행되도록 인사시스템을 개혁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 제16대 김재수 사장은 올해 10월 23일에 임기가 만료되나 연임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농식품부의 직무수행실적 평가가 진행되고 있어 사장 채용공모가 공지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통상 채용일 기준 1개월 전에 공모를 실시한다.

 

1대~16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역대 사장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