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뉴스

음식점도 GMO 표시 의무화 추진...어기면 1000만원 과태료

김광수 의원, 'GMO 표시 의무화법' 대표발의

유전자재조합식품(GMO)을 원료로 사용한 모든 식품과 일반음식점에 GMO표시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이를 어겼을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전주시갑)은 16일 GMO가 들어간 모든 제품에 GMO표시를 의무화 하고 나아가 일반 음식점에서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을 사용했을 경우도 GMO표시를 의무화 하고 이를 어겼을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GMO 표시 의무화법'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에서는 유전자 재조합 등의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재배.육성된 농산물.축산물 등을 원재료로 해 제조.가공한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은 유전자변형식품임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으나 제조·가공 후 유전자변형 디엔에이 등이 남아 않을 경우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일반 음식점에서 이러한 유전자변형농수축산물을 식자재로 사용해도 표시의무가 없어 이를 소비하는 국민의 입장에서는 이를 알 수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반해 영국 등 일부 국가의 경우 음식점에서 원재료에 유전자변형농수축산물을 사용한 경우 이를 표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이에 법안에는 원재료에 생명공학기술이 사용된 경우 유전자변형 디엔에이 등의 잔류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를 하도록 하고 있다.

 


또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와 같이 식품접객업소에서 유전자변형농수축산물 등을 식자재로 사용하는 경우 이를 표시하도록 의무화했다. 이를 위반한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GMO식품의 안전성 논란이 아직 종식되지 않은 상태에서 법안의 사각지대를 악용해 GMO의무 표시를 피해가는 것은 옳지 않다"며 "해당 법률안이 개정될 경우 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가 강화돼 먹거리에 대한 국민의 자유로운 선택과 식품안전의 투명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일반음식점은 아직 GMO표시에 대한 규정이 없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했다"며 "식품뿐만 아니라 일반음식점에도 표시를 의무화하고 이를 위반 하는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는 'GMO완전표시제'를 통해 우리 식탁을 안전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