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이슈 인터뷰] 김연화 회장 "GMO 찬반 논란 소비자 혼란만 가중... 정부, 정확한 판단 나와줘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유전자변형식품(GMO)은 '인체에 유해하다? 무해하다?' '소비자 알권리를 위해 GMO완전표시제를 시행해야 한다?', GMO식품에 대한 찬반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GMO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1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하며 깊은 관심을 표했다. 하지만 정부는 물가 상승, 통상 마찰 등의 이유로 GMO 완전표시제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10일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을 만나 소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GMO정책에 대해 들어 봤다.



김연화 회장은 "식품의 안전과 결부된 GMO에 대해서 상당히 여러 의견들이 있다"면서 "소비자들은 이런 안전성과 더불어서 안심을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가 돼야 하는데 현재는 불안과 공포, 때에 따라서는 소비자 선택에 있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국민의 안정과 안심을 시킬 수 있는 정확한 판단이 나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자면 각 부처별로 사료와 농작물 수입에 있어서 어떻게 할 것인지를 국민들에게 투명성 있게 정보를 공유하고 식약처 관리 기준의 위해성 분석 등 소비자가 납득이 가고 체감할 수 있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제대로 정보를 줘야 한다"고 전했다. 각각의 시민단체, 연구기관 또는 연구자의 의견에 따라 소비자는 갈팡질팡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최근 소비자들이 안전에서 만큼은 더욱 더 예민하고 민감하게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먹거리에 관련돼 가장 중요한 안심에 단계에 들어설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확한 철학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위해성에 대한 소통과 관리, 분석을 통해 정확한 판단을 내려주게 되면 소비자들이 정부를 신뢰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가 시민단체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투명하고 올바른 정보를 같이 공유해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분위기를 빨리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GMO에 대해서 소비자들이 정부와 기업을 믿을 수 있는 신뢰의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흩어져 있는 의견들이 어떤 것인지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그것을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면서 "국회, 기업, 정부, 소비자가 함께하는 대책기구를 통해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로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정부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상 = 김성옥 기자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