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푸드TV

"GMO 소비자 알 권리 보장 최우선"

표시제 확대 등 종합적 대책 시급

국회 'GMO가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 토론회' 푸드투데이 류재형기자 현장취재


최근 미국 오리건주에서 재배 허가를 받지 않은 GMO(유전자변형)밀이 국내에 반입돼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GMO 관한 소비자 알권리를 보장 할 수 있는 GMO표시제도 개정이 시급하다는데 시민단체 전문가들이 한목소리를 냈다.

 

또한 GMO 종자를 생산하는 다국적 기업이 세계 식량을 독점 할 수 있는 음모론 제기하며 현재 정부는 이에 관한 종합적 대책이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3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홍종학 의원과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공동 주체로 열린 ‘GMO가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 2차 토론회’에서는 김영록 국회의원과 학계, 소비자 단체, 식품업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GMO와 소비자 알 권리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토론회를 주최한 홍종학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200년 미국에서 사료용으로 승인된 GMO 옥수수가 국내에 식용으로 둔갑해 수입된 사건이 있었다. 수입된 옥수수의 경우 인체 위해성이 확인되면서 미국에서 종자를 전면 회수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내의 경우 수입.유통과정에서 유출된 GMO 곡물이 사료공장, 운송로 주변 텃밭에 발견 되고 있어 국내 토종 옥수수 종자가 교잡으로 인해 GMO옥수수로 바뀌고 있다고 지적하며 GMO 유출에 따른 작물간 교잡으로 인한 생태계 오염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의원은 “지난 5월 31일 안전성 승인 받지 않은 미국 오리건주 밀이 국내에 수입되었지만 정부는 곧바로 수입중단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이번 미국산 밀 수입 문제로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되는 토론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황선옥 소비자시민모임 부회장은 “국민이 많이 섭취하고 시중에 판매 되고있는 GMO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알 권리가 보장 받지 못한채 자신도 모르게 GMO식품을 먹고 있다"면서 "GMO 유전자재조합 표시 대상이 일부품목에 한정 되었던 것을 모든 식품, 식품 첨가물, 건강기능식품, 주류로 확대 하고 강력한 안전입증제도와 GMO 승인 심사 과정 및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GMO로 인한 소비자의 건강 우려 ▲국내 농지, 농업의 오염 ▲슈퍼잡초 ▲농약사용 증가 ▲GMO종자를 가진 다국적 독점 기업의 종자 식량지배를 막을 수 있는 국가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비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유전자조작식품, 유전자변형식품, 유전자재조합식품 등 다양한 용어를 GMO로 통일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미경 GMO반대 생명운동연대 집행위원장은 “현재 국내 농업, 환경, 생태계 나아가서 인간이 살리는 방법에 대해서 GMO를 바라보는 본질적인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 세계에서 GMO에 대한 위험성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GMO의 위험성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GMO표시제가 소비자 선택권을 보장 할 수 없다”며 “소비자에게 GMO식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 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 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