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종합

美 GMO'밀' "즉각 수입 중단하라"

국민건강 위협···GMO 수입·관리체계 근본적 재점검해야

미국에서 재배 및 식용 승인을 받지 못한 GMO 밀이 재배되고 우리나라에 수입돼 무방비로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되자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와 iCOOP소비자활동연합회 등 소비자단체가 미국 오리건주의 밀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수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미국 정부로부터 미국 오리건주에서 승인받지 않은 GMO 밀이 발견됐고 한국에 수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식약처는 수입단계에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이미 수입돼 유통 중인 제품에 대해서는 수거검사만을 실시할 계획임을 발표했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는 31일 "미국 정부의 통보에 의하면 미국산 GMO 밀이 국내에 수입·유통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식약처가 즉각적인 수입 중단 조치를 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건강을 무시하고 미국과의 교역만을 중시한 처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또 "이번 GMO 밀 사태는 다국적 식량기업의 부도덕함과 미국 내 GMO 관리 체계 부실, GMO 안정성 등 GMO에 대한 총체적인 문제점이 그대로 드러난 사건"이라며 "정부와 국회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미국 위주의 GMO 생산·관리·유통체계에서 벗어나 국내 GMO 수입 및 관리체계를 근본적으로 재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미국 오리건주 밀에 대한 전면적 수입 중단과 수입·유통되는 밀에 대한 철저하고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식품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국내 수입된 오리건주 밀에 대한 식약처의 전수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관련 제품들에 대한 판매중단 조치를 취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국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GMO에 대해 명확한 과학적 입증이 이뤄질 때까지 어린이나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섭취를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COOP(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도 미국 오리건주의 밀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수입 중단을 촉구하고 3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GMO(유전자변형식품) 완전표시제와 GMO 오염 우려 미국산 밀 수입 즉각 중단 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산 GMO밀의 국내 수입이 우려되는 사건처럼 시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GMO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음에도 제대로 된 GMO 수입관리체계가 구축되지 않은 상황과 GMO완전표시제와 같은 정확한 정보 공개 또한 이뤄지지 있지 않고 있다는 것.


연합회는 “GMO완전표시제의 조속한 실시와 함께 미허가 GMO작물 수입이 우려되는 사안 발생 즉시 수입 중단 조치를 취할 것”촉구했다.


한편, 경실련은 현행 GMO 표시는 ▲ 제조·가공 후 DNA 또는 외래단백질 검출 ▲ 주요 원재료 사용함량 5순위 이내 식품으로 한정해 왔다. 이로 인해 매년 약 190만 톤의 GMO 옥수수와 대두 등 이 수입되지만 정작 시중에서 판매되는 제품 중 GMO가 표시된 제품은 전무한 실정이라고 설명하고 "식량안보 차원의 급급한 GMO 수급에서 벗어나, 안정성에 대한 과학적 검증과 더불어 소비자가 알고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GMO 표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