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GMO표시 점검결과 신뢰 못해"

URL복사

경실련, 업체.제품명 공개 요구...재검증 실시

최근 식약처가 발표한 장류, 빵류 등 216개 제품에 대한 유전자변형식품 표시 조사 결과에 대해 시민단체가 의문을 제기했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는 25일 논평을 통해 "그간 실시한 실태조사 등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수출용 라면에 GMO 콩이 사용됐고 이외에도 각종 제품에 GMO 대두 및 옥수수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업체들이 공개한 자료 일부에 따르면 소비자가 즐겨 찾는 장류 등에도 GMO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는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장류, 빵류 등 216개 제품에 대한 유전자변형식품 표시 적정성 점검 결과, 2개 제품이 표시사항을 위반했고 대부분 제품은 GMO 콩이나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16개 제품에 대한 명확한 업체명과 제품명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품명 등을 공개하면 동일제품에 대해 GMO 여부 등을 재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 입장에는 GMO 콩이나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했음에도 허술한 GMO표시제도로 인해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제품이 더욱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GMO 수입 및 표시 등을 주관하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소비자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GMO표시제도 개선과 같은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실련이 참여하고 있는 MOP7한국시민네트워크는 지난 13일 총 25개 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식용유 등 식품 제조 시 GMO 대두(콩)와 옥수수를 사용하는지와 현행 GMO 표시제도에 대한 입장을 포함한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해당 업체들에 지난 22일까지 질의서를 회송해달라고 요구했으며 이번 주 내에 장류, 빵류 등 시판 제품의 GMO 사용 여부 결과를 해당 업체들의 답변을 토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MOP7한국시민네트워크는 다음달 말 강원 평창군에서 열리는 '7차 바이오안전성의정서 당사국총회'에 맞춰 GMO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부실한 관계 법령,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경실련,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iCOOP)소비자활동연합회, 국제슬로푸드한국협회 등 21개 시민단체가 모여 발족한 단체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