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GMO표시 점검결과 신뢰 못해"

URL복사

경실련, 업체.제품명 공개 요구...재검증 실시

최근 식약처가 발표한 장류, 빵류 등 216개 제품에 대한 유전자변형식품 표시 조사 결과에 대해 시민단체가 의문을 제기했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는 25일 논평을 통해 "그간 실시한 실태조사 등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수출용 라면에 GMO 콩이 사용됐고 이외에도 각종 제품에 GMO 대두 및 옥수수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업체들이 공개한 자료 일부에 따르면 소비자가 즐겨 찾는 장류 등에도 GMO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는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장류, 빵류 등 216개 제품에 대한 유전자변형식품 표시 적정성 점검 결과, 2개 제품이 표시사항을 위반했고 대부분 제품은 GMO 콩이나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16개 제품에 대한 명확한 업체명과 제품명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품명 등을 공개하면 동일제품에 대해 GMO 여부 등을 재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 입장에는 GMO 콩이나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했음에도 허술한 GMO표시제도로 인해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제품이 더욱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GMO 수입 및 표시 등을 주관하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소비자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GMO표시제도 개선과 같은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실련이 참여하고 있는 MOP7한국시민네트워크는 지난 13일 총 25개 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식용유 등 식품 제조 시 GMO 대두(콩)와 옥수수를 사용하는지와 현행 GMO 표시제도에 대한 입장을 포함한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해당 업체들에 지난 22일까지 질의서를 회송해달라고 요구했으며 이번 주 내에 장류, 빵류 등 시판 제품의 GMO 사용 여부 결과를 해당 업체들의 답변을 토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MOP7한국시민네트워크는 다음달 말 강원 평창군에서 열리는 '7차 바이오안전성의정서 당사국총회'에 맞춰 GMO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부실한 관계 법령,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경실련,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iCOOP)소비자활동연합회, 국제슬로푸드한국협회 등 21개 시민단체가 모여 발족한 단체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2022 설 선물세트 6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투썸플레이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투썸의 설 선물세트는 마음(heart)을 테마로 새로운 변화와 건강한 일상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고품질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함께 구성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더한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과 커피 애호가를 위해 다양한 홈카페 제품으로 꾸린 ‘투썸 커피홀릭’ 2가지 라인으로, 단품 구매 시보다 최대 30% 할인된 1~3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 라인은 스테인리스 소재의 락앤락 텀블러를 포함했다. △하트홀릭 I은 스틱커피와 심플한 스텐 머그컵, △하트홀릭 II는 스틱커피와 핸드드립 커피, 사무실 외 차량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텀블러로 구성했다. △하트홀릭 III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디카페인 스틱커피와 함께 손잡이가 달린 스트랩 텀블러를 담았다. ‘투썸 커피홀릭’ 라인은 언제 어디서나 여유롭고 편안하게 커피 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홈카페 브랜드 ‘에이리스트 제품(aList)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커피홀릭 I은 라떼 2종(초콜릿 라떼, 바닐라 라떼)과 머그컵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