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푸드TV

김현권 의원 "이마트 GMO찐쌀 편법 수입.판매 즉각 중단해야"


[푸드투데이=황인선 기자] 국내 굴지의 유통대기업 신세계 이마트(대표 이갑수)가 지난 6월부터 인도산 바스마티쌀을 판매하고 있다. 정부가 현재 수입을 허용한 유전자변형농수산물(GMO)은 콩, 옥수수, 면실, 감자, 카놀라, 알팔파, 사탕무 등으로 제한돼 있다. 쌀은 수입이 허용된 GMO품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마트가 가공찐쌀로 편법 수입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커지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GM쌀 편법 수입 근절을 강력 촉구했다.


이날 푸드투데이와 갖은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바스마티쌀이라고  이마트가 인도에서 사온 인도산 장립종쌀이다"이라며 "현재 GMO쌀은 국내에 수입허가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이것을 찐쌀이라고 살짝 가공해 가공품으로 수입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 쌀로 밥을 해먹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고 실제로 이 쌀을 가지고 인도식 요리를 하는데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지난 6월부터 인도산 바스마티쌀을 전국 이마트에 입점해 판매했다. 이마트몰은 바스마티쌀 1.2kg 들이 상품을 1만1800원에 전자상거래하고 있다. 이마트몰은 상품 상세정보 유전자변형농수산물 여부란에‘유전자변형농수산물에 해당함’이라고 표시해서 판매했다.


김 의원실 확인 결과, 이마트몰에선‘유전자변형농수산물에 해당함’이라고 표기됐지만 매장에서 판매되는 제품 포장재 겉면에는 이런 표시를 찾아볼 수 없었다.


현행 식품위생법은 가공식품의 경우 GMO성분이 검출되지 않는다면 GMO표시를 하지 않아도 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마트에는 당장 판매중단을 요구 해야한다"며 "법적으로 요리 조리 빠져 나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일단 국민 정서에 반하는 행위이고 속인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찐쌀도 분명히 쌀이고 밥을 먹는데 사용되고 있는 것인데 그것을 국민들에게 GMO라는 사실을 전혀 알리지도 않은 상태에서 판매를 했다는 것은 국민들 속인 것일 뿐만 아니라 일종의 범죄행위"라고 지적하고 이마트에 사과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도적 허점이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에 GMO쌀을 표시도 안하고 수입한다는 것은 굉장히 큰 문제"라며 "국민의 먹거리를 안전하게 관리해야 하는 국가가 GMO쌀에 대해서 전혀 표시도 안하고 수입이 가능하도록 허용 했을 뿐만 아니라 농심을 완전히 배반하고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좋은 먹거리를 공급해야할 국가의 의무를 일방적으로 저버린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GMO식품에 대해서 그것이 가공품이든 아니면 가공을 해서 GMO DNA유전자가 검출이 되든, 안되든 상관없이 그 과정에서 GMO원료가 들어갔다면 GMO표시를 하는 'GMO완전표시제'를 법으로 발의를 했다는데 아직 식품회사의 반발과 일부 여당 의원의 비협조로 인해 국회에 통과되고 못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빨리 소비자들과 야당이 함께 힘을 합쳐 국민들의 식품에 대한 안전성에 대한 욕구와 알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한 'GMO완전표시제'가 반드시 관철되고 조기에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번에 우리가 상당히 많이 먹고 있는 과자나 장류, 음식의 양념류 등 GMO원료를 기반으로 한 식품들의 수입량을 밝혔는데 우리 법의 허점이다. GMO를 표시하지 않아도 되도록 돼 있다"며 "법의 허점을 찾아서 피해나가면서 수입해 오고 있는 업체들 또한 결코 정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회사라는 것은 국민들의 먹을거리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식품을 수입을 하든 만들어 내든 해야 하는것 아니겠는가 그게 양심이다"라며 "식품회사가 가져야 하는 윤리에 반하는 행위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그는 "시민단체들과 국회에서 세미나,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가장 큰 힘은 결국 시민에서 나오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 필요성에 대해서 많이 느끼고 계속 요구하는 과정이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에 시민단체들과 힘을 합쳐서 GMO의 불안정성, 위험성 등을 국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