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이철호 이사장 "GMO 완전표시제 시행하면 국내 축산업 불가능하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GMO 완전표시제를 하자는 것은 결국 사료를 먹인 소고기나 계란, 돼지고기 등 모든 축산물을 GMO 표시를 하자는 것이다. 이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 보기 힘들다."




이철호 한국식량안보재단 이사장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국가의 미래, 농업과 식량, 그리고 GMO 대처방안'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GMO 반대 운동을 하는 단체들이 GMO 완전표시제를 주장하는데 이것은 이 이슈에서 잘못 선정된 용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장은 "GMO를 사용하는 모든 식품에 대해서 표시를 해야하는데 식품 안에는 축산물도 포함돼 있다"며 "우리가 사용하는 사료의 대부분이 GMO 농산물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된다면 우리나라가 축산업을 할 수가 없다"며 "GMO가 아닌 축산 사료작물을 세계 시장에서 구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GMO 완전표시제)이런 잘못된 주장을 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제대로 알고, 잘못된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정책토론회는 정덕화 경상대학교 석좌교수 주관, 푸드투데이 후원으로 열렸으며 곽노성 한양대학교 교수 사회로 진행됐다. 김기철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팀장이 'GMO 구개외 최신동향'을, 유장렬 미래식량자원포럼 회장이 'GMO, 우리의 대처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제자로 나섰으며  박수철 교수(서울대학교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 홍성수 부장 (한국사료협회), 고희종 교수 (서울대학교 식물생산과학부), 조윤미 대표 (C&I 소비자연구소), 장영주 입법조사관 (국회 입법조사처) 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영상 = 김성옥 기자 

관련기사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