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식품

삼육두유A·B GMO 사용

GMO 옥수수로 만들어진 옥수수기름···제도적 한계 이용 표시 안해

삼육식품 일부 두유 제품에 유전자변형작물(GMO) 옥수수로 만든 옥배유(옥수수기름)를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정의센터는 27일 12개 업체 CJ제일제당, 대상FNF, 농심, 롯데제과, 빙그레, 오리온, 크라운제과, 해태제과, 남양유업, 매일유업, 삼육식품, 정식품의 108개 제품에 대해 GMO 사용 여부 확인을 요청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에 따르면 CJ제일제당, 농심, 남양유업 등 12개 업체가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과자·두부·두유에 Non-GMO 대두와 옥수수를 사용해 해당 제품을 생산한다고 소명했지만 삼육식품의 '삼육두유A,B 제품에는 GMO 옥수수로 만들어진 옥배유(옥수수기름)가 사용되고 있었다. 

하지만 외래단백질이 검출되지 않는 기름을 사용한 것이기 때문에 현행법 상 GMO 표시대상에서 제외돼 관련 표시를 하지 않고 있었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관계자는 "이는 유명무실한 현행 GMO 표시제의 문제점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로 소비자의 알고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해서 GMO 표시제를 실질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행 식품위생법의 GMO 표시제도는 원재료 기준이 아닌 제조·가공 후 DNA 또는 외래단백질 검출여부, 주요 원재료 사용함량 5순위 이내에 대해서만 표시토록 돼있다.

경실련은 또 "업체들이 Non-GMO 대두와 옥수수를 사용 근거로 구분유통(관리)증명서, 공급업체 확약서, 자체 검사서 등을 제시했지만 일부 민간이 발급한 서류로 이뤄지고 있어 객관성 담보에 한계가 있다"며 "향후 이력추적제 등 허술한 GMO 원재료의 가공 및 유통 과정의 보완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이번 업체 소명결과로 드러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을 개정해 실질적인 GMO 표시가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실태조사와 사회적 공론을 위한 토론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