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대상·사조 GMO 표시 0%

URL복사

식용 GMO 대두·옥수수 전체 수입량의 69% 수입

CJ제일제당·대상·사조그룹이 유전자변형농산물(GMO) 농산물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내 식품업체로 나타났다. 그러나 GMO 표시는 0%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는 최근 3년간(2010년~2012년) CJ제일제당은 166만8000톤(68%), 사조해표는 93만 톤(35%) 전체 GMO 대두의 98%를 수입했고 대상은 전체 GMO 옥수수의 45%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들 업체의 수입량은 전체 GMO 대두와 옥수수의 69%에 해당한다. GMO 대두를 수입한 사조해표가 생산한 대두유는 계열회사인 사조대림과 사조오양이 구매·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 업체들은 GMO 표시는 0%에 가까웠다.

 

업체별 최근 3년간 식용 GMO 수입현황(2010∼2012)

                                                                         단위 : 건, 톤, 천 달러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가 각 업체 홈페이지에 등록 된 CJ제일제당 531개 제품, 대상 337개 제품, 사조그룹 209개 총 1077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모든 제품에 GMO 표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 홈페이지에는 제품별로 원료나 함량을 자세히 표기하고 있었다. 총 1077개 중 수입한 GMO와 관련 있는‘콩’, ‘대두’, ‘옥수수’로 원재료를 표기한 제품은 CJ제일제당 249개, 대상 38개, 사조그룹 99개 총 386개 제품이었다. 이 386개 제품에 GMO 표시가 전혀 없는 것은 물론 이중 266개 제품은 아예 원산지조차 표시되지 않았다.

 

최근 3년간 GMO 수입현황 및 GMO 표시 실태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이처럼 많은 양의 식용 GMO 대두와 옥수수가 수입되어 사용되고 있지만, 정작 어떠한 제품에도 GMO 관련 표시가 되어있지 않은 것은 현행 GMO 표시제도의 문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현행「유전자재조합식품 등의 표시기준」에서 GMO 표시는 ▲원재료 5순위 내 포함 제품 ▲DNA 또는 외래 단백질이 남아있는 제품에만 한정하고 있다.

 
경실련 관계자는 "결국 가장 많은 식용 GMO를 수입한 상위 3개 업체인 CJ제일제당·대상·사조그룹이 생산하는 제품의 원재료가 GMO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제품은 불량식품에 불과하다"며 "GMO 표시가 되지 않다보니 여러 유통단계를 거쳐 소비자는 수입된 식용 GMO가 어디로 흘러들어가 사용됐고 또 어떠한 형태로 우리 식탁에 올랐는지를 전혀 확인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경실련은 "소비자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식탁의 안전과 안심을 위협하는 현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GMO 용어 통일과 완전표시제의 도입을 위한 국회·정부의 결단"을 촉구하고 미국 오리건주의 미승인 GMO 밀 사태로 드러난 GMO 수입·유통체계의 점검과 개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앞으로 경실련은 합리적인 GMO 표시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태조사, 토론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