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승인 GMO 밀 국내서 확인 안돼"

URL복사

식약처, 밀.밀가루 45건 분석결과···미국산 밀 전반 검사 확대

미국에서 재배가 금지된 유전자재조합(GMO) 밀이 국내 유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미국 오리건주에서 선적·수입돼 현재 수입·제조업체가 보관 중인 밀(40건)과 밀가루(5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4일 개최된 식품위생심의위원회 자문을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됐다.


식품위생심의위원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방법이 현재로서는 최선의 방법이며 이 방법에 따라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이 있는지 여부를 검사한 결과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이 있다고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미국 정부에 미승인 유전자재조합밀에 대한 표준물질과 검사방법을 요청해서 그 검사법을 검증하고 이후 모니터링 검사와 수입검사에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식약처는 식품위생심의원회 자문 결과를 받아들여 근본적으로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이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하기 위해 미국 정부에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의 표준물질과 검사방법을 조속히 통보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또한 미국 정부로부터 공식적으로 표준물질과 검사방법을 전달받아 검사법을 확립하면 현재 수입돼 수입·제조업체가 보관중인 미국산 밀과 밀가루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앞으로 수입되는 미국산 밀과 밀가루에 대해서도 같은 검사방법을 적용해 국내에 미승인 유전자재조합 밀이 유입되지 않도록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치즈’ 마켓컬리서 판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치즈’를 새롭게 출시하고 마켓컬리에서 판매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닭가슴살 특유의 담백한 맛과 치즈의 고소한 풍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하림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오리지널’에 이어 청양고추맛과 갈릭맛을 연이어 출시하였다. 간편한 조리법과 깔끔한 맛으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대중적인 식재료 치즈를 활용해 새로운 맛을 선보인 것.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치즈’는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건강한 닭고기를 사용했다. 닭가슴살을 한 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한 후, 치즈로 시즈닝해 중독성 있는 달고 짭조름한 맛을 더했다. 특히 닭가슴살을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을 적용해 신선한 육질과 촉촉한 식감을 고스란히 살렸다. 조리법도 간편하다. 180℃로 예열한 에어프라이어에 닭가슴살을 원하는 만큼 넣고 약 5분 조리 후 추가로 5분 더 익히면 끝. 따로 손질하거나 양념할 필요 없이 개별 동결된 닭가슴살을 원하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