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GMO 수입업체' 공개 소송 끝까지 간다

URL복사

대법원에 상고장 제출 "GMO식품은 위해식품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가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와 GMO 수입현황 등 정보공개 소송에서 1심에 이어 최근 항소심에서도 기각 판결이 선고된 것에 불복해 상고했다.


식약처는 25일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 측은 "위해한 식품이라면 당연히 정보를 공개해야 하지만 GMO식품은 위해식품이 아니다"라며 "안전성도 검토했고 GMO 수입업체도 법을 잘 준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단지 소비자 알권리를 위해 공개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며 상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경실련은 식약처 상대로 업체별 GMO 수입현황 등 정보공개 거부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행정 소송을 제기, 지난해 8월 승소했다. 당시 법원은 "식약처는 GMO 수입업체 등 기본정보를 공개하라”며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라고 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GMO 식품 안전성은 세계적으로 인정된 것이라며 공공기관의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민건강에 문제가 있을 시 정보공개 하도록 돼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한 GMO 수입현황 등의 정보는 업체 영업비밀이며 일부 시민들이 불안한 인식을 가지고 있고 일부 언론에서 안전성 문제를 다루고 있는 상황에서 정보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하며 지난 4월 항소했고 5월 10일 항소심 기각 판결을 받았다.


재판부는 "해당 정보는 소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돼야 하고 이는 업체의 정당한 이익을 해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 "업체별 GMO 수입량이 공개돼도 업체의 이익을 해칠 근거가 없다"며 "소비자가 가지고 있는 GMO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은 정부가 적극적인 안전성 검증과 투명한 정보 제공으로 해결해야지, 정보 자체를 비공개함으로써 해결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내 식품업계는 GMO는 안전하다며 GMO 표시제를 강화하면 GMO가 들어가지 않은 원료 수입 증가, 생산 라인 구분 등으로 비용이 크게 증가한다는 이유로 정보공개 및 GMO 표시 확대를 반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