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MO수입업체 공개되나...식약처 항소심 기각

URL복사

식약처 "판결문 받고 공식적 검토 방향 정할 것"
업계 "공개 앞서 소비자 인식 개선 우선돼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가 제기한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이하 GMO) 수입현황 정보공개 반대 항소심을 10일 서울고등법원이 기각 판결했다.


법원은 1심에서도 "GMO 수입업체 등 기본정보를 공개하라"며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라고 판결했다.


이에 식약처는 GMO 식품 안전성은 세계적으로 인정된 것이라며 공공기관의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류에 따라 정보공개 대상 아니다고 주장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항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번에도 식약처 항소를 받아 들이지 않았다.



이번 판결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결과는 나왔지만 아직 판결문을 받아 보지 않았다"며 "판결문을 받고 공식적인 검토를 통해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보면 식약처가 비공개하고 있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법원이 지속적으로 이렇게 판결하고 있는 만큼 식약처가 기업의 이익에 연연하지 않고 하루 빨리 공개하는 것이 시민들을 위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법원 판결에 업체도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앞서 한국식품산업협회는 이번 소송 1심 판결에 대해 탄원서를 식약처에 제출하고 GMO 수입현황 공개 반대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업체는 GMO는 안전하다며 GMO 표시제를 강화하면 GMO가 들어가지 않은 원료 수입 증가, 생산 라인 구분 등으로 비용이 크게 증가한다는 이유로 정보공개 및 GMO 표시 확대를 반대하고 있다.


식품업체 한 관계자는 "GMO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부정적이기 때문에 소비자 인식 개선없이 공개한다는 것은 기업에게는 상당한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며 "공개에 앞서 소비자 인식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그룹 잠바주스, 여름 시즌 음료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운영하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잠바주스가 여름 시즌 음료 신제품 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이국적인 여름 휴양지’를 주제로 용과, 파인애플, 망고, 패션후르츠 등 신선한 인기 열대과일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4종은 △ 패션후르츠, 망고 등 열대과일 스무디에 신선한 용과, 파인애플, 바삭한 코코넛칩 토핑을 곁들여 진한 풍미를 자랑하는 ‘트로피칼 캐리비안패션’ △ 코코넛 베이스와 달콤한 망고, 입안에서 톡톡 터치는 식감의 리치맛 보바의 조화가 일품인 ‘알로하 망고 코코넛 스무디’ △청량감 가득한 레몬에이드에 패션후르츠와 파인애플을 넣어 새콤함이 배가 되는 과일에이드 ‘패션 파인 레몬에이드’ △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넣은 스무디 베이스에 키위, 바나나, 블루베리 등의 각종 과일과 치아시드, 그라놀라 토핑을 풍성하게 추가해 식사 대용으로 제격인 ‘피나콜라다 에너지보울’ 등이다. 한편, ‘트로피칼 캐리비안패션’의 경우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빙수 제품으로 출시되기도 했다. 잠바주스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이번 달 말까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에서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