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국제

미국 농무부, GM 밀 유효 시험법 제공 박차

미국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미국 농무부는 지난 12일(현지시각) 밀을 검출하기 위한 '적절하고 검증된' 검사 방법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외 밀 구매자들은 선박에 유전자 재조합 곡물의 혼입 여부를 신속하게 가려내기 위한 검사법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농무부 동식물검역국은 현재 상용화된 GM 밀 신속 검사법이 없다고 말했다.


농무부의 또 다른 산하 기관인 곡물검역포장가축청(GIPSA)도 시장 요구를 반영한 검사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농무부는 전했다.


동식물검역국은 오리건주 밀에 대한 조사를 지속 중이며 미승인 품종이 발견됐다는 다른 정황이 없고 GM 밀이 유통망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정보도 아직 없다고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농무부는 서신을 통해 "현재 미국 상업용 생산 또는 판매용 유전자 재조합 밀 품종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