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정책.행정

GMO 표시강화 건강기능식품법 개정 추진

남윤인순의원, '주요 원재료·잔류성분 관계없이 GMO 표시 의무화' 법안 제출

유전자변형식품(GMO)의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건강기능식품에 대해 GMO 표시를 강화하는 법 개정이 추진돼 관심을 끌고 있다.


남윤인순 의원(보건복지위)은 4일 유전자변형건강기능식품 표시제도를 법률에 명확히 하고 유전자변형기술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과 첨가물에 대해 원재료 사용함량 순위와 유전자변형 잔류성분과 관계없이 모두 유전자변형건강기능식품임을 표시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의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남윤인순 의원은 "'식품위생법'에서는 유전자재조합기술을 활용해 재배.육성된 농산물.축산물.수산물 등을 주요 원재료로 해 제조.가종된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은 GMO임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으나 건강기능식품 중 유전자재조합식품의 표시대상에 대해서는 법률에 명확하게 규정하지 않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고시로 정하고 있는 ‘유전자재조합식품등에 대한 표시기준’에서 건강기능식품도 포함하도록 하고 있어 법률에 명확히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남윤인순 의원은 또 “GMO라는 용어가 식품위생법에서는 ‘유전재재조합’ 식품, 농수산물 품질관리법에서는 ‘유전자변형’ 농수산물 등으로 각각 규정해 혼란을 줄 우려가 높아 ‘유전자변형’을 법적 용어를 통일해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EU 등에서 시행하고 있는 바와 같이 유전자변형기술을 활용한 품목을 원재료로 사용한 유전자변형건강기능식품과 유전자변경건강기능식품 첨가물 등은 원재료 사용함량 순위 및 유전자변형 잔류성분 등을 고려하지 않고 유전자변형건강기능식품임을 표시하도록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알권리와 선택권을 보장하고 국민건강을 보호하고자 법률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입법취지를 설명했다.

 
남윤인순의원이 대표발의 한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홍종학의원이 대표발의 한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함께 GMO 표시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법률안으로 남윤인순의원과 홍종학의원은 최근 국회에서 잇따라 GMO 관련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각계의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이번 법안 공동발의에는 홍종학ㆍ윤관석ㆍ민홍철ㆍ김재윤ㆍ이상직ㆍ우원식ㆍ문병호ㆍ이인영ㆍ유성엽ㆍ장하나ㆍ박남춘ㆍ한정애ㆍ배기운ㆍ최재성ㆍ전해철ㆍ신학용ㆍ전순옥ㆍ김승남 의원이 동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