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철호 본죽 대표, 끝내 국정감사 불출석

URL복사

가맹점 '갑질' "개선하겠다. 상생할 것" 사유서 제출
오는 8일 가맹점사업단체와 상생협약 체결 소통재개

가맹점들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국정감사 증인에 채택된 본죽 김철호 대표가 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도 출석하지 않았다.


김철호 대표는 앞서 지난달 17일 국정감사에도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16일 돌연 일본 출장을 이유로 불출석한 바 있다. 당시 본죽 측은 불출석 사유서 양식도 지키지 않고 국회에 불출석을 통보했으며 국회의 지적이 일자 3시간이 지난 뒤 항공표 사본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무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다시 김 대표를 종합감사때 증인으로 채택했으나 김 대표는 오는 8일 가맹점사업단체와 상생협약을 체결하는 등 가맹점들과 소통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6일 정우택 정무위원장에게 불출석 사유서를 보냈다.


본죽은 오는 8일 가맹점 사업자단체와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가맹점 사업자단체에 대한 불이익제공 금지와 정기적 대화를 통한 개선 방안 제출과 합리적 요구 수용, 이달 중 개별 점주와 갈등 해소를 위해 대화를 통한 해결방안 마련과 합의 실행 등을 이행하기로 했다.


한편, 본죽의 본사 본아이에프는 10년차 가맹점을 상대로 계약을 해지해 논란을 빚었다. 10년차 가맹점주들은 본사가 다른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본죽&비빔밥 cafe' 등으로 전환을 요구했다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가맹사업법에 따라 이들에게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