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영홈쇼핑, 농협 수익 도구로 전락"

<2015국정감사>안효대 의원, 개국 후 수익만 40억 달해...지역조합보다 2배 판매고 올려

 

농수축산물이 보다 용이하게 홈쇼핑에 진입시키고자 지난 7월에 개국한 공영홈쇼핑이 농협의 수익을 챙기는 도구로 전락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울산동구)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공영홈쇼핑 개국부터 9월까지 농협이 벤더로 참여한 농축수산물 342건이었다.


그 중 지역조합이 공급한 상품은 54건, 조합공동사업법인은 15건인 반면 농협경제지주, 계열사, 중앙회가 공급업체가 돼 방송된 건수는 87건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 인해 지역조합의 판매액은 18억 1629만원 수준이지만 농협제품의 판매액은 36억 4723만원 수준으로 농협이 지역조합 보다 2배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또한 농협은 같은 기간 마카롱 아이스크림, 수제꼬치 등 가공제품을 만드는 일반업체의 상품을 총 173회 방송해 농협의 벤더 수수료 총 3억 6581만원 중 2억 836만원을 일반업체로부터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농협은 공영홈쇼핑 개국 후 9월까지 농협제품 판매로 36억 4763만원, 벤더 수수료로 3억 6581만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안효대 의원은 “농협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손쉽게 자신들의 제품을 판매하고 더불어 벤더 수수료도 챙긴 전형적인 횡포”라며, “공영홈쇼핑의 취지를 살려 단위조합이 생산한 농축산물의 판로 확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이탈리안 식사 위한 ‘고메 파스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셰프의 노하우를 담아 레스토랑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파스타’ 2종을 출시했다. 기존 고메 피자∙수프와 함께 인기 이탈리안 메뉴 3종 구성을 갖춰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근사한 이탈리안 식사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고메 브랜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봉골레 오일’과 ‘트러플 크림’ 두 종류다. ‘고메 봉골레 오일 파스타’는 오일 베이스 소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얇고 납작한 모양의 링귀네 면을 사용했고, 바지락과 마늘, 각종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가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고메 트러플 크림 파스타’는 세 가지 버섯과 양파를 가득 넣어 풍미를 더했고, 넙적한 페투치네 면을 사용해 진한 트러플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은 물을 끓여 면을 삶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로 약 3분 해동 후, 프라이팬 1분 30초 조리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생면 파스타 전문점과 같은 알단테(겉은 익고 속은 단단한) 식감을 구현했고, 원물 토핑은 모두 전처리 및 냉동블록 제조 기술을 통해 신선하면서 풍성한 맛과 비주얼을 자랑한다. 셰프의 노하우를 반영해 원재료의 풍미가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