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329억 쏟아 부은 농협가공식품사업 평균 12억 손실"

URL복사

<2015국정감사>홍문표 의원, 104개 지역조합 주먹구구식 사업 추진


수천억원의 막대한 자금이 투자된 일선 지역농협의 농산물 가공사업이 판매 부진 등으로 인해 심각한 경영난에 빠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은 농협중앙회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104개 지역농협이 추진하고 있는 농산물 가공사업은 평균 12억원의 순 손실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농협이 자체적으로 가공사업에 투자한 금액은 무려 4329억원에 달하며 농협중앙회 차원에서도 3년 동안 419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해주고 있으나 이들 사업의 거의 대부분이 홍보부족과 값싼 외국농산물 수입에 따른 판매 부진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미 폐업한 곳도 7곳에 달하고 있다.


104개 가공식품 사업장 중 37개 사업장은 아예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흑자를 보고 있는 사업장도 흑자액이 평균 11억원에 그쳐 막대한 자금투자 대비 경영실적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73억원이 투자되어 김치가공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전남해남화공농협 사업장은 3년간 연속 10억원대의 순 손실을 보고 있으며 147억의 자금이 지원된 진안부귀농협 김치가공사업장 역시 3년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같이 농산물가공사업 등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농협이 판로 등은 고려하지 않은채 공장 설립에만 급급했고 홍보를 소홀히 한데다 일부 사업자들이 지원금에 대한 욕심으로 마구잡이식 사업을 추진했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농협가공공장은 1993년 76개소에서 1996년 182개소로 급증했으나 경영난으로 78개가 폐업하고 현재 104개 운영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우리나라 농산물 가공식품 수출은 사상 처음으로 50억달러(5조9천억) 돌파한 반면 농협의 가공식품 수출실적은 지난해 2,500만달러(295억)수준으로 농협 전체 수출실적의 8% 수준에 불과하고 국가 전체 가공식품 수출과 비교하면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이다.


홍문표 의원은“농협의 숙원 과제인 가공사업 활성화 방안은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하고 이는 농협중앙회의 의지가 바탕이 될 때 가능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