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진청 금품수수, 성매매 등 비리자에게 성과급 펑펑

URL복사

<2015국정감사>윤명희 의원, 최근 5년간 징계자에 1억6500만원 지급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윤명희 의원(비례대표)은 지난 22일 농촌진흥청 국정감사에서 성매매 및 금품수수 직원 등으로 인해 정직 등 징계를 받은 직원들에게 최근 5년간 약 1억6500만원 성과급 지급했다며 비리 공무원에게 성과급 지급을 중단을 위한 제도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윤 의원은 "징계자들 상당수는 금품수수, 성매매 및 성추행 등 파렴치범으로 들어났는데 국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성과급을 이런 공무원들에게 지급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지 못하겠다"며 "더욱이 정직 기간 중에는 출근을 하지 않는데 12개월치 성과급을 전액 일률적으로 지급했다는 것은 그 우려를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농촌진흥청 소속 공무원 친ㆍ인척 계약직 27명 중 최근 3년간 13명 집중 특혜 채용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농촌진흥청 무기계약직 경쟁율이 20~40대 1인데 농촌진흥청 소속 공무원이 배우자 및 자녀가 집중 채용되었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윤 의원은 "청년 실업이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무원 무기계약직 등에서 특혜 채용이 있었다면 취업준비생이 상대적 박탈감에 빠질 수  밖에 없다"면서 철저한 자체 감사를 요구했다.
 

농촌진흥청은 공무원 보수 등에 관한 업무지침 때문에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항변했다. 또 향후 자체 규정을 만들어 비리자에게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