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협, 임직원 자녀 고용세습 여전히 심각

<2015국정감사>박민수 의원, 최근 5년간 전·현직 임직원 자녀 41명 취업


매년 조합 임직원 자녀 채용으로 잡음을 내온 수협의 임직원 자녀에 대한 고용 특혜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식품위원회 소속 박민수 의원(진안·무주·장수·임실, 새정치민주연합)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수협중앙회 및 지역조합에 취업한 전·현직 임직원 자녀가 41명에 달한다고 1일 밝혔다.


조합별로는 중앙회가 9명, 지역조합이 32명으로 지역조합에서 임직원 자녀 취업이 유독 심각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연도별로는 2010년 2명, 2011년 10명, 2012년 13명, 2013년 7명, 2014년 6명, 2015년 3명이 각각 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중앙회의 경우, 취업한 임직원 자녀 가운데 퇴직 역대 통신국장들의 자녀 3명이 모두 통신직 4급으로 채용됐으며 전직 차장 자녀 1명과 중앙회 사외이사 자녀 2명은 모두 사무직 3급에 채용된 것으로 드러나 채용에 부모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짙다.


한편 지역조합에 취업한 32명은 모두 임원들의 자녀로 확인된 가운데 1명을 제외한 31명이 비상임 임원의 자녀로 나타났다. 더욱이 이중 70% 이상인 23명은 전형을 통해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는데, 전형은 채용공고 없이 진행될 뿐 아니라 서류심사 후 필기시험을 거치지 않고 면접이라는 정성적 평가만으로 선발하기 때문에 채용에 조합 임직원 자녀라는 사실이 크게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이들 32명 중 정규직 26명의 65% 이상인 17명은 계약직으로 채용된 후 다시 정규직으로 전환된 경우로 채용에 일종의 꼼수를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부모가 높은 자리에 있던 일자리에 자녀가 취업하면 정식절차를 거쳤다고 해도 특혜의 의심을 받지 않을 수 없는데, 수협이 채용방법마저 불투명하고 정규직 전환이라는 꼼수까지 동원한다면 고용세습이라는 비판을 피해갈 수 없다”고 지적하고 “청년들에게 형평성 있는 취업 기회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수협 스스로도 공정한 평가를 통해 우수 인재를 채용하는 것이 장기적인 투자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이탈리안 식사 위한 ‘고메 파스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셰프의 노하우를 담아 레스토랑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파스타’ 2종을 출시했다. 기존 고메 피자∙수프와 함께 인기 이탈리안 메뉴 3종 구성을 갖춰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근사한 이탈리안 식사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고메 브랜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봉골레 오일’과 ‘트러플 크림’ 두 종류다. ‘고메 봉골레 오일 파스타’는 오일 베이스 소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얇고 납작한 모양의 링귀네 면을 사용했고, 바지락과 마늘, 각종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가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고메 트러플 크림 파스타’는 세 가지 버섯과 양파를 가득 넣어 풍미를 더했고, 넙적한 페투치네 면을 사용해 진한 트러플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은 물을 끓여 면을 삶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로 약 3분 해동 후, 프라이팬 1분 30초 조리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생면 파스타 전문점과 같은 알단테(겉은 익고 속은 단단한) 식감을 구현했고, 원물 토핑은 모두 전처리 및 냉동블록 제조 기술을 통해 신선하면서 풍성한 맛과 비주얼을 자랑한다. 셰프의 노하우를 반영해 원재료의 풍미가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