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달의민족.요기요 등 배달앱 갑질 실태조사 촉구

URL복사

<2015국정감사>김영환 의원, 매출액 61% 광고.선전비 사용...소상공인.소비자에 부담 전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김영환 의원은 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달 앱의 과도한 광고비 지출로 소상공인과 소비자에게 부담이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정확한 실태조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배달의 민족, 배달통, 요기요 등 배달앱 업체는 매출액의 61%를 광고.선전비에 사용했다"며 "배달앱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영업이 늘어나고 신규업종이 만들어져 새로운 창업이라는 기대를 걸었는데 과도한 광고비와 수수료로 소상공인들에게 부담이 전가되고 있고 소비자에게는 가격이 올라가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달앱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배달 가능한 음식점과 소비자 간의 거래를 중개하는 서비스다.


김영환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배달의민족(매출비중 51.4%)·요기요(32.9%)·배달통(15.7%) 등 상위 3개사의 매출액 합계는 지난해 기준으로 566억2300만원이었다.


배달앱이 가맹점으로부터 받는 수수료는 요기요가 12.5%, 배달의민족이 5.5∼9%, 배달통이 2.5% 수준이다.


김 의원은 "현재 배달의민족이 주문대행 수수료를 없애겠다고 나오고 있으나 대체로 매출액의 10~12%를 수수료로 가져가고 있다"며 "배달앱 업체들에 대한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금년 2~3월 내 신고가 접수돼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