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병호 의원, "국감 통해 국민 비용부담 줄이고 권익향상시킬 것"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자보상금 높여야, 홈쇼핑 중소기업 상품 더 많이 팔아야


문병호 국회의원이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25개 출연연구소 간 연구자 보상금 양극화에 대해 지적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문병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인천부평갑)은 지난 25일 국회에서 갖은 푸드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미래창조과학부 산하에 25개 출연연구소 간 기술료수입 연구자보상금 지급 양극화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세계김치연구소는 김치에 대해 연구를 통해 전 세계에 김치를 홍보하고 질좋은 김치를 만드는데 앞장서는 기관이다"며 "그러나 세계김치연구소는 0.1억의 성과보상금을 연구원들에게 지급해 총 611억 3000만원의 성과보상금을 지급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6113배의 격차를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의 지적을 통해 내년부터는 세계김치연구소에 더 많은 보상금이 지급돼 연구원들의 사기를 올리고 우리 김치가 세계에 더 많이 홍보 되고 높은 판매 실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또 홈쇼핑 대기업 독점도 문제 삼았다.


문 의원은 "홈쇼핑은 대기업의 판매를 위해서 만든 것이 아니고 중소기업의 판매 진작을 위해 만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앞으로 홈쇼핑 업체가 대기업 상품보다는 중소기업의 상품을 더 많이 홍보하고 팔 수 있도록 배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대 마지막 국감을 임하면서 문 의원은 "국감을 통해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비용부담을 줄이고 국민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특히 식품이나 국민 건강을 위해서는 정부가 더욱 더 면밀하고 세심하게 관심을 기울이고 국민들의 피해가 없게 하도록 만전을 기울이라고 지적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의원은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더 열심히 국감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이탈리안 식사 위한 ‘고메 파스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셰프의 노하우를 담아 레스토랑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파스타’ 2종을 출시했다. 기존 고메 피자∙수프와 함께 인기 이탈리안 메뉴 3종 구성을 갖춰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근사한 이탈리안 식사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고메 브랜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봉골레 오일’과 ‘트러플 크림’ 두 종류다. ‘고메 봉골레 오일 파스타’는 오일 베이스 소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얇고 납작한 모양의 링귀네 면을 사용했고, 바지락과 마늘, 각종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가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고메 트러플 크림 파스타’는 세 가지 버섯과 양파를 가득 넣어 풍미를 더했고, 넙적한 페투치네 면을 사용해 진한 트러플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은 물을 끓여 면을 삶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로 약 3분 해동 후, 프라이팬 1분 30초 조리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생면 파스타 전문점과 같은 알단테(겉은 익고 속은 단단한) 식감을 구현했고, 원물 토핑은 모두 전처리 및 냉동블록 제조 기술을 통해 신선하면서 풍성한 맛과 비주얼을 자랑한다. 셰프의 노하우를 반영해 원재료의 풍미가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