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력에 좋다는 환약… 불법투성이

URL복사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넣은 환, 천연재료 강장제로 속여 팔아···7억원 상당 부당 이득

경기도 특사경 "심혈관 환자 장기 복용 시 치명적 부작용 우려"
 

환(丸)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에 발기부전치료제를 넣어 불법으로 유통시킨 판매업자가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덜미를 잡혔다.


2일 도 특사경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함유된 환(丸)제품을 천연재료로 만든 강장제라고 속여 판매한 건강기능식품판매업체 대표 윤모씨(남 59세)를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도 특사경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지난 2011년부터 2013년 4월까지 전화주문판매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의 사은품으로 불법 환(丸) 제품을 제공하거나 구매 희망자에게 60알에 14만원씩 은밀하게 판매하는 방법으로 7억4000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단속을 피하기 위해 사은품 형태로 정상제품에 끼워 파는 치밀함을 보였으며 한 번 이상 구매한 사람을 대상으로 은밀하게 거래해 당국의 감시를 피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160여명이 지난 2년 여 간 불법 환(丸)제품을 반복적으로 구매하였으며 20회 이상 구매한 사람도 있었다.


발기부전치료 성분을 포함한 불법 제품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배경에 대해 도 특사경 관계자는 “일반인들이 병원에서 발기부전치료에 대한 진료를 받는 것을 꺼리고 정상제품에 비해 1회 복용량 판매가격이 3분의 1에 불과해 찾는 사람이 많고 낮은 생산단가로 많은 이익을 남길 수 있어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 특사경은 농촌지역 재래시장을 돌며 발기부전 치료제가 들어있는 ‘누에환’을 몸이 불편한 노인 등을 상대로 당뇨, 혈압, 정력 등에 좋다고 속여 판매한 정모씨(남, 53세)도 적발했다.

 


정씨는 여주, 이천, 성남 등의 재래시장을 돌며 건조된 누에를 진열하고 국내산 누에만 100% 들어간 것처럼 속여서 몸이 불편한 노인 등을 상대로 1통 당 2만5000원씩에 판매했다. 구매자들은 이 제품에 발기부전 치료성분이 포함됐는지 모르고 구매했다.


도 특사경은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을 심혈관계 질환자가 섭취할 경우 심장마비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며 특히 노인 분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도 특사경은 판매 수법이 날로 지능화 되고 있다고 보고 유관기관과 공조해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