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산 국내산으로 둔갑 낙지전문점 적발

일부 낙지전문점 여전히 낙지 원산지를 속여 팔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단장 강희진) 단속에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수원검찰청과 합동으로 도내 58개 낙지 전문점을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점검을 실시하고 12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적발된 업소들은 국내산을 중국산으로 속여 팔거나(4건), 국산과 중국산을 같이 사용한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중국산 낙지만 팔거나(6건), 원산지 표시를 아예 하지 않다가 덜미를 잡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최근 국내산 산낙지 값은 1마리당 5000원대로 연중 최저 수준이다.


적발된 원산지 거짓 판매업체는 관련법에 의거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을 처분 받고 미표시 업체는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국내산 낙지만 사용한다던 수원시 소재 00낙지는 낙지유통업자로부터 중국산 낙지를 50회에 걸쳐 280kg 1680마리 상당을 구입해 낙지전골, 연포탕, 산낙지 철판 등을 만들어 팔다가 적발됐다.


용인시 소재 000낙지마당은 메뉴판에 중국산과 국내산을 같이 판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모두 중국산을 이용해 음식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소는 낙지유통업자로부터 올해 2월부터 중국산 냉동낙지 1200박스 6240kg과 중국산 산낙지 16회 171kg을 구매해 음식을 판매해왔다.


오산시 소재 00낙지는 중국산 낙지만 구매하여 낙지전골, 산낙지 등을 팔면서 메뉴판에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 적발됐다.


도 특사경 관계자는 “지난해 4월 11일부터 시행된 음식점 낙지 원산지 표시제도가 시행 1년이 지났는데도 정착되지 않은 만큼 낙지전문 음식점과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 특사경은 낙지 원산지 구별법을 소개하며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국내산 낙지는 대부분 살아있는 상태로 유통되며 신선하고 활동성이 좋다. 색은 회백색 또는 회색이며 중국산보다 다리가 가늘고 길다. 머리는 작으며 흡반(발판)은 중국산보다 작고 앞으로 더 돌출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산은 갈색인 경우가 있으며 산낙지라 하더라도 장시간 수송에 따른 활동성이 적다. 또 머리에 돌기가 있고 생식기 끝은 뭉툭한 주걱모양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