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짜 산삼 생산·판매 유통업자 6명 입건

600여명에 5억원 상당 부당이익 챙겨

경기 부천소사경찰서는 고령의 노인들을 상대로 가짜 산삼을 유통, 판매하고 수억원을 가로챈 건강식품 유통업자 A(51)씨와 영농조합법인 대표 B(42)씨 등 5명을 식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부천시 소사구 괴안동 소재 상가에서 피해자 600여 명에게 가짜 산양산삼을 유통, 판매하고 5억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산양산삼이 성인병 및 각종 암을 치료·예방한다며 만병통치약인 것처럼 과대광고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주로 고령의 노인들을 상대로 4~5년 이하의 산삼을 10년 산양산삼인 것처럼 속여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산양산삼이 최고 품질인 것처럼 피해자들이 믿게 하기 위해 특별관리 임산물 품질검사 합격증인 공문서를 위조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