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저가 건식 만병통치약이라 속여 판 일당 적발

노인을 상대로 홍보관을 차려 놓고 저가 건강기능식품을 만병통치약이라고 속여 판매한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포항북부경찰서(서장 최호열)는 13일 노인들을 상대로 건강기능식품을 허위·과장광고해 17억원의 건강식품을 판매한 혐의(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위반)로 최모(44)씨를 구속하고 김모(44)씨 등 직원 6명과 판매업자 10명 등1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들은 지난 2012년 8월부터 최근까지 포항시 남구 이동 등 3개소에 홍보관을 차려놓고 노인들에게 경품을 준다며 유인해 6만5천원 짜리 건강기능식품을 '고혈압 치료에 특효'라고 허위. 과장 광고해 29만8천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녹용과 프로폴리스 등을 만병통치약인 것처럼 과장광고하는 수법으로 노인 740여명에게 총 13억원 상당의 물품을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 북부경찰서 관계자는 "판단력이 흐린 노인들을 상대로 허위·과장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을 불법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수사를 강화하고 최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