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지검, 불량식품 합동단속반 출범

박근혜 정부의 4대악중 하나인 불량식품 척결을 위해 울산지검이 나선다.

 

16일 울산지방검찰청(지검장 변찬우)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불량식품 사범을 뿌리뽑기 위해 부정·불량식품 합동단속반을 발족하고 유관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합동단속반에는 검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울산사무소, 농림축산검역 영남지역본부, 울산시청 특별사법경찰관이 참여했다.

 

검찰은  유관기관 간담회를 통해 식품사범 실태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이고 유기적인 수사지휘 체제를 구축했다.

 

또 형사처벌부터 불법 수익 환수조치 및 과세, 영업정지·인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조체계를 마련했다.

 

부정·불량식품 합동단속반은 앞으로 불량식품 제조 및 유통사범, 원산지 허위표시 사범, 불법도축 및 폐축산물 유통사범 등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중점 단속대상은 ▲불량식품 제조·가공·유통·수입 ▲원산지 허위표시 ▲불법도축 및 폐축산물 유통 ▲유해물질 함유 식품 제조·가공·유통·수입 ▲식품 관련 허위제보, 공갈, 협박 ▲홈쇼핑·인터넷을 통한 불량식품 유통 등이다

 

울산지검 관계자는 "악의적, 상습적, 지능적 부정식품사범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