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금지 폐기계란 식당에 유통...'계란찜.계란말이'로 손님상에

URL복사

경찰, 농장주.판매업자 등 7명 입건 1억7000여만원 부당이득


충남 보령경찰서(서장 이호영)는 보령시 주포면 소재 ○○농장(농장주 김○○, 71세)이 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발생으로 계란 가격이 오른 틈을 타, 깨지거나 분변으로 오염돼 유통이 금지된 불량계란을 폐기하지 않고 식용란수집판매자에게 넘겨 보령시․홍성군․부여군 일원 대중식당에 유통시킨 농장주, 판매업자 등 7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예방법등 혐의로 형사 입건하고, 불량계란을 받아 조리․가공해 판매한 식당주인 27명은 행정통보 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식용란을 유통하기 위해서는 보령시에 식용란수집판매업 신고를 해야 함에도 신고 없이 농장으로부터 불량계란을 받아 은밀하게 대중식당에 공급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2013년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폐기해야 할 불량계란 약 5만8764판 약 1억 7630만원(1판 3000원) 상당을 미신고판매업자 김○○(50세, 남)등을 통해 보령․홍성․부여 일원 식당 27개소에 1판당 3000원에 팔아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불량계란을 구입해 계란찜, 계란말이, 계란탕 등을 만들어 판매한 대중식당 주인 조○○(45세, 남)등 27명은 관계기관에 통보해 시정조치 하기로 했다.


보령경찰서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 불량계란을 유통시킨 일부 비양심적인 업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충청남도 일원으로 수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