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강식품 만병통치약 노인 상대 판매 덜미

파주경찰서, 환심사기 수법으로 10배 폭리

값싼 건강기능식품을 노인을 상대로 만병통치약으로 속여 팔아온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파주경찰서(서장 김성섭)은 20일 값싼 건강기능식품을 만병통치약으로 속여 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32살 이 모 씨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파주 파주에 영업장을 차려 개당 3~6만 원짜리 저가 건강기능식품을 치매 등 성인병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만병통치약인 것처럼 속여노인 290여명에게 각각 38만원, 78만원에 판매해  1억 6천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씨 등은 농촌지역 노인들이 대부분 자녀와 떨어져 살고 사회 물정에 어두워 피해 사실을 잘 몰라 신고하지 않는 점을 악용한것으로 드렀났다.


파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들은 영업장에서 유흥을 제공하고 참석자에게 휴지·라면·과일 등 생활용품을 제공, 노인들의 환심을 사는 수법으로 10배가 넘는 폭리를 취했다"며 "이같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