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부산 유명 골프장 4곳 적발

부산시(시장 허남식)는 21일 스크린골프장에서 운영 중인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위생점검를 실시해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재료를 보관한 4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지역 유명 스크린골프장 13곳의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에 대한 위생 점검과 현장 지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부산시 소속 시민감시단과 합동으로 진행됐으며  ▲유흥접객원을 두고 음식류 조리·판매 ▲영업시설 구조를 무단 변경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 등을 중점 점검했다.

 

부산시는 점검을 통해 부산진구 A, 중구 B, 연제구 C, 해운대구 D 스크린 골프장 등 4곳의 식품접객업소에서 유통기한을 넘긴 생크림 등 식자재 원료를 다량 보관하다 적발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해당 구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는 한편 검찰에 고발할 할 방침"이라며 "지역 내 위생 취약분야 안전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식품안전 사각지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위생관리를 위해 지난달부터 '식품안전관리 사각지대 발굴팀'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50년 수산물 노하우 담은 가정간편식 ‘간편요리 KIT’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50년 수산물 전문 노하우를 담은 가정간편식(HMR) ‘간편요리 KIT’ 신제품 2종(골뱅이 비빔면,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을 출시했다. ‘간편요리 KIT’는 꼬막, 골뱅이 등 손질하기 까다롭고 보관이 어려운 수산물을 고온 처리 공법으로 열처리해 수산 원물의 맛과 식감은 살리고 비린내를 제거한 수산물 HMR 제품이다. 각종 부재료와 양념 등이 함께 들어있어 복잡한 조리 과정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신제품 ‘간편요리 KIT’ 2종은 골뱅이와 어울리는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밀키트형 제품이다. ‘골뱅이 비빔면’은 쫄깃한 골뱅이와 라면 사리, 특제 양념소스 등이 동봉되어 있어 간편하게 비벼 먹을 수 있다.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는 마늘과 올리브 오일로 풍미를 더한 양념소스와 골뱅이, 이탈리아풍 스파게티면, 홍고추, 버섯 등이 들어있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간편요리 KIT’ 2종은 취향에 따라 양파, 오이, 고추 등 다양한 부재료를 추가해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파우치 봉투에 담겨 간식이나 안주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활용하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