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설 전후 불량식품 단속...558명 검거·16명 구속

건강식품, 수산물 관련 불량식품 사범 절반

경찰청(청장 강신명)은 설 전후 불량식품을 집중 단속한 결과 총 558명을 검거하고 이중 16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적발된 범죄를 유형별로 보면 허위·과장 광고가 213명(38.2%)으로 가장 많으며 이어 무허가 198명(35.5%), 위해식품 74명(13.3%), 원산지 거짓표시(10%) 순이었다. 노인을 상대로 건강식품, 의료기기 등을 판매하는 이른바 '떴다방' 사범이 153명, 수산물 관련 불량식품 사범이 136명을 기록해 전체 검거인원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지난해 설 전후 집중단속 때와 비교하면 검거인원은 357명(178%)이나 증가했고 구속인원도 지난해 1명에서 15명이나 늘었다. 이는 단속기간이 11일 길었을 뿐 아니라 설 전후 선물이나 차례용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관련 범죄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이나 의료기기 등 각종 선물용품을 살 때 특정 질병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며 비싸게 파는 경우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하며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반드시 '건강기능식품' 문구와 인증마크를 확인하되 건강기능식품은 약이 아니므로 질병을 치료·예방할 수 있다는 주장에 현혹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단속기간 불량식품 93t을 압수하고 영업정지·영업장 폐쇄 등 행정처분 75건을 관계 기관에 의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이탈리안 식사 위한 ‘고메 파스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셰프의 노하우를 담아 레스토랑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파스타’ 2종을 출시했다. 기존 고메 피자∙수프와 함께 인기 이탈리안 메뉴 3종 구성을 갖춰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근사한 이탈리안 식사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고메 브랜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봉골레 오일’과 ‘트러플 크림’ 두 종류다. ‘고메 봉골레 오일 파스타’는 오일 베이스 소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얇고 납작한 모양의 링귀네 면을 사용했고, 바지락과 마늘, 각종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가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고메 트러플 크림 파스타’는 세 가지 버섯과 양파를 가득 넣어 풍미를 더했고, 넙적한 페투치네 면을 사용해 진한 트러플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은 물을 끓여 면을 삶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로 약 3분 해동 후, 프라이팬 1분 30초 조리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생면 파스타 전문점과 같은 알단테(겉은 익고 속은 단단한) 식감을 구현했고, 원물 토핑은 모두 전처리 및 냉동블록 제조 기술을 통해 신선하면서 풍성한 맛과 비주얼을 자랑한다. 셰프의 노하우를 반영해 원재료의 풍미가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