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산 원료 만든 가짜 '홍삼꿀차' 270만병 시중유통

중국산 원료로 만든 꿀차를 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12일 중국산 원료로 가짜 홍삼 꿀차 등을 만든 김모(77)씨와 이 제품을 시중에 유통시킨 A(45)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A씨에게 제품을 구입해 노인들을 상대로 이른바 '미끼상품'으로 판매한 한모(48)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09년 1월부터 최근까지 경기 양주시 공장에서 중국산 고과당 등에 복분자 등 합성착향료를 혼합해 6년근 홍삼 꿀차로 속여 모두 270만병을 팔아 5억4000여만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 기간 김씨의 가짜 제품을 1병당 1050원에 사들여 건강식품 판매상들에게 1250원에 판매해 모두 1억9000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 등은 지난 1~4월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경동시장에서 노인들을 상대로 관절염 등에 효과가 있다며 가짜 건강식품을 판매하고 A씨에게 구입한 가짜 제품을 미끼상품으로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정상적인 제조공장으로 위장해 가짜 정력제 등 다른 불량식품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중국산 원료를 국산으로 속이고 홍삼 향 등만 첨가해 가짜 제품을 만들어 팔았다"며 "주문 받은 제품을 만든 후 관련 증거물을 모두 폐기하는 치밀함도 보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