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 곱창 부위 속여 유통 30억대 챙긴 업주 등 구속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8일 소 곱창의 부위에 따라 원산지 가격 차이가 큰 점을 이용, 뉴질랜드산과 호주산의 쇠고기 부위를 섞어 유통시켜 38억여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업주 정모(41)씨를 구속하고 직원 2명을 불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2009년 10월부터 최근까지 뉴질랜드산 소의 양에는 저렴한 호주산을, 호주산 소의 대창에는 저렴한 뉴질랜드산을 7대3 비율로 섞은 뒤 부산시내 식당 90여 곳에 납품한 혐의다.


정씨 등은 또 유통기한이 한 달여 지난 곱창 550kg을 보관한 혐의도 받고있다.


식품 가공업체가 수입된 소고기의 위와 창자에 달라붙은 지방을 제거한 뒤 가공해 일반 식당에 유통하지만 가공된 이후에는 위(양)와 창자(대창)부위를 구분하기 힘들다.


뉴질랜드산과 호주산 곱창은 부위에 따라 kg당 3000원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