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브라질산 냉동 닭 국내산 속여 판 업자 적발

시가 10억 원어치 대형마트·치킨점 등 유통

값싼 냉동 브라질 닭을 국내산으로 속여 유통시킨 업자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서경찰서(서장 송병일)은 7일 브라질산 수입냉동 닭을 국내산 닭과 섞어 가공한 제품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해 혐의(농수산물의원산지표시에관한법률위반)로 유통업자 송모씨(48)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관리자 백모씨(35)를 불구속 입건했으며 도주한 관리자 김모씨(50)는 추적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 무허가 공장을 차려놓고 브라질산 수입 냉동 닭과 국내산 닭을 혼합'국내산'으로 포장해 만든 약 100여톤, 시가 10억 원어치를 닭을 국내 대형마트와 치킨 소매점 등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 등은 송씨 등은 또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비포장 상태의 완제품을 가공 작업 도중 나온 부패한 잔해물과 함께 보관하고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하는 등 축산물을 비위생적으로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상적인 업체로 위장하기 위해 가짜 간판을 설치하고 혼합 작업을 하는 2층으로 통하는 계단을 없애는 등 치밀하게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들은 브라질 닭 가격이 국산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을 노렸고 유통기한이 지난 조미료까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일용직 3명을 고용해 하루 11시간 불법 가공 작업을 시켰고 단속시 작업장의 빈 공간에 숨도록 사전 교육을 시켰던 것으로 확인됐다.
 

윤기석 강서 경찰서 지능수사팀장은 "송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대형 닭 소매점을 상대로 고의성을 두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