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주세법, 왜 오비맥주·하이트진로 역차별하나

URL복사

윤호중 의원, 수입신고가 낮춰 세금 받는 외국제품에 비해 국산이 불리하다 주장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등 국산 맥주 수출은 연평균 3.9% 늘었지만 외국산 맥주는 이 기간 연평균 2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큰 격차를 보였다.

 

수입맥주에 붙는 주세가 국산 맥주에 비해 낮고, 수입가격을 낮춰 신고하면 주세를 더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산 맥주는 증정품 제공 등 마케팅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롭기 때문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호중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기획재정부와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맥주 수출은 67814000달러(2012)7225만 달러(2013)73181000달러(2014) 등을 기록했다. 이 기간 수입 맥주는 7359100089667000111686000달러로 크게 늘었다.

 

현재 국산맥주 시장은 오비맥주와 하이트맥주가 양분하고 있다. 2012년 기준으로 오비맥주가 53.9%로 하이트맥주(40.7%)보다 다소 높다.

 

주세는 현재 국내 대기업 맥주가 한 캔당 395원으로 212~381원인 수입맥주에 비해 높다.

 

과세표준은 국산맥주의 경우 '출고가(제조원가+이익)+주세(출고가 기준 부과)=판매가'를 기준으로, 수입맥주는 '수입신고가+주세(수입신고가 기준 부과)+이익=판매가'를 각각 적용한다.

 

윤 의원은 "수입맥주는 수입신고가만 낮추면 이에 따라 각종 부가세금이 자동적으로 낮아지게 되고 세금을 더한 판매가격에 자율적으로 이윤을 책정, 판매가를 정하기 때문에 국내 업체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면서 "주세법상 과세 기준이 국산과 수입제품이 다르고, 경품제한 규제 역시 국산 맥주에만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어 국산맥주가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가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제품 2종은 ▲아이스티 복숭아 ▲아이스티 레몬이다. 복숭아맛은 싱그러운 복숭아와 홍차가 어우러진 상콤하고 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레몬맛은 상큼한 레몬과 부드러운 홍차가 만나 새콤하고 달콤한 맛을 동시에 낸다. 건강을 생각하는 복음자리 레시피에 따라 아이스티 신제품 2종은 캐러맬 색소 무첨가로 출시돼 홍차 본연의 색과 맛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사용하는 홍차도 까다롭게 관리한 찻잎만을 엄선해 만들었다. 파우더 형태로 출시된 이번 신제품은 찬물에도 잘 녹는 것이 특징이다. 찬물 200ml에 복음자리 아이스티 28g을 넣고 잘 녹인 후, 얼음을 가득 넣은 다음 찬물을 컵 가득하게 채우면 손쉽게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로즈마리, 애플민트 등의 허브나 과일 조각을 추가하면 풍부한 맛이 배가한다. 최근 유행하는 달콤 씁쓸한 맛의 ‘아샷추’(아이스티에 샷 추가) 음료도 직접 만들어 맛볼 수 있다. 복음자리는 아이스티 2종 출시를 기념해 오는 15일까지 쿠팡에서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신제품 2종을 각각 15% 할인된 가격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