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주세법, 왜 오비맥주·하이트진로 역차별하나

URL복사

윤호중 의원, 수입신고가 낮춰 세금 받는 외국제품에 비해 국산이 불리하다 주장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등 국산 맥주 수출은 연평균 3.9% 늘었지만 외국산 맥주는 이 기간 연평균 2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큰 격차를 보였다.

 

수입맥주에 붙는 주세가 국산 맥주에 비해 낮고, 수입가격을 낮춰 신고하면 주세를 더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산 맥주는 증정품 제공 등 마케팅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롭기 때문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호중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기획재정부와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맥주 수출은 67814000달러(2012)7225만 달러(2013)73181000달러(2014) 등을 기록했다. 이 기간 수입 맥주는 7359100089667000111686000달러로 크게 늘었다.

 

현재 국산맥주 시장은 오비맥주와 하이트맥주가 양분하고 있다. 2012년 기준으로 오비맥주가 53.9%로 하이트맥주(40.7%)보다 다소 높다.

 

주세는 현재 국내 대기업 맥주가 한 캔당 395원으로 212~381원인 수입맥주에 비해 높다.

 

과세표준은 국산맥주의 경우 '출고가(제조원가+이익)+주세(출고가 기준 부과)=판매가'를 기준으로, 수입맥주는 '수입신고가+주세(수입신고가 기준 부과)+이익=판매가'를 각각 적용한다.

 

윤 의원은 "수입맥주는 수입신고가만 낮추면 이에 따라 각종 부가세금이 자동적으로 낮아지게 되고 세금을 더한 판매가격에 자율적으로 이윤을 책정, 판매가를 정하기 때문에 국내 업체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면서 "주세법상 과세 기준이 국산과 수입제품이 다르고, 경품제한 규제 역시 국산 맥주에만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어 국산맥주가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일동후디스, 남성 활력 위한 ‘하이뮨 쏘팔코사놀’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일동후디스는 전립선 관리 및 지구력 증진을 위한 제품 ‘하이뮨 쏘팔코사놀’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이뮨 쏘팔코사놀’은 프리미엄 건기식 브랜드 ‘하이뮨’에서 첫 론칭한 남성 건강기능식품으로 전립선 건강과 지친 남성의 활기찬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전립선은 남성의 방광 바로 밑 요도가 시작되는 부분을 싸고 있는 기관으로, 나이가 들면서 크기가 커져 요도가 압박돼 다양한 배뇨 장애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를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한다. 과거에는 중년 남성질환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며 전립선 건강을 위한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제품의 주원료인 ‘쏘팔메토’는 대서양 해안에서 자생하는 톱 야자나무의 일종이며 가뭄과 해충에 강하고 생명력이 강해 예로부터 북미 인디언들이 비뇨생식기 계통의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섭취했다고 전해지는 열매다. ‘쏘팔메토 열매 추출물’인 ‘로르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전립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 원료다. ‘하이뮨 쏘팔코사놀’은 전립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쏘팔메토 열매추출물(로르산)의 1일 섭취 권장량인 70mg과 함께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