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CEO바껴도 냄새 논란은 여전

URL복사

‘락스 냄새’나는 카스 마신 소비자 응급실행...사측은 “유통 관리 미흡” 해명


지난해 '산화취'로 홍역을 겪은 오비맥주가 또 다시 '락스 냄새'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한 경제채널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박모씨와 김모씨는 경상남도 합천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카스 맥주를 사 마셨다.


그런데 맥주를 마신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온몸에 두드러기가 퍼지고 심한 복통이 찾아오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응급실에 실려가 상세불명의 위십이지장염진단을 받았다.

 

피해자들은 맥주를 따를 때부터 거품과 탄산은 찾아볼 수 없었고 시큼하면서 락스 냄새가 났다쉰내가 너무 심해서 더이상 마실수가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이날 이들이 마신 카스는 지난해 521일 생산된 제품으로, 품질유지기한인 6개월이 훨씬 지난 맥주였다.

 

이를 항의하자 합천에 있는 오비맥주 관계자가 맥주 한 박스를 가지고 찾아왔으며 서울 올라가서 치료 받으면 연락을 주겠다면서 서울 본사에서 연락이 올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 이후 두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오비맥주 측은 "유통 과정에서의 관리가 미흡해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비맥주측은 "맥주의 품질 유지기간은 6~12개월이며, 보통 그 기간 안에 다 소비가 되는 편"이라면서 "사고가 일어난 해당 편의점이 규모가 작은 지역에 위치해 있어 기간 안에 다 소비가 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만약 이 기간 안에 소비가 되지 않은 제품은 업주나 소비자가 요청하면 새 제품으로 교환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담당자가 직접 찾아가 사과 드리며 제품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면서 "그러나 피해자가 제품을 전달해주지 않아 아직 정확한 성분 확인은 진행되지 않은 상태이며, 우선 피해를 입은 것에 대해 사과드리고자 치료비와 위로금을 전달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피해자 측에서 너무 무리한 금액을 요구해 아직 협상이 마무리 되진 않았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비맥주의 카스 품질관리 논란은 이미 지난해 산화취 사건이 파장을 일으키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지난해 6월 카스에서 소독약 냄새가 난다는 소문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에 착수한 결과 산화취 때문이라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산화취란 고온에 맥주를 장시간 노출할 경우 맥주원료인 맥아의 지방성분과 용존산소가 산화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냄새를 말하며, 식약처에 따르면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지만 식품에서 나서는 안 될 소독약 냄새에 많은 소비자들에게 불쾌감을 줘 큰 논란이 됐다.

 

당시 오비맥주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최상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전반에 대한 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비자의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