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CEO바껴도 냄새 논란은 여전

‘락스 냄새’나는 카스 마신 소비자 응급실행...사측은 “유통 관리 미흡” 해명


지난해 '산화취'로 홍역을 겪은 오비맥주가 또 다시 '락스 냄새'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한 경제채널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박모씨와 김모씨는 경상남도 합천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카스 맥주를 사 마셨다.


그런데 맥주를 마신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온몸에 두드러기가 퍼지고 심한 복통이 찾아오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응급실에 실려가 상세불명의 위십이지장염진단을 받았다.

 

피해자들은 맥주를 따를 때부터 거품과 탄산은 찾아볼 수 없었고 시큼하면서 락스 냄새가 났다쉰내가 너무 심해서 더이상 마실수가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이날 이들이 마신 카스는 지난해 521일 생산된 제품으로, 품질유지기한인 6개월이 훨씬 지난 맥주였다.

 

이를 항의하자 합천에 있는 오비맥주 관계자가 맥주 한 박스를 가지고 찾아왔으며 서울 올라가서 치료 받으면 연락을 주겠다면서 서울 본사에서 연락이 올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 이후 두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오비맥주 측은 "유통 과정에서의 관리가 미흡해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비맥주측은 "맥주의 품질 유지기간은 6~12개월이며, 보통 그 기간 안에 다 소비가 되는 편"이라면서 "사고가 일어난 해당 편의점이 규모가 작은 지역에 위치해 있어 기간 안에 다 소비가 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만약 이 기간 안에 소비가 되지 않은 제품은 업주나 소비자가 요청하면 새 제품으로 교환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담당자가 직접 찾아가 사과 드리며 제품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면서 "그러나 피해자가 제품을 전달해주지 않아 아직 정확한 성분 확인은 진행되지 않은 상태이며, 우선 피해를 입은 것에 대해 사과드리고자 치료비와 위로금을 전달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피해자 측에서 너무 무리한 금액을 요구해 아직 협상이 마무리 되진 않았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비맥주의 카스 품질관리 논란은 이미 지난해 산화취 사건이 파장을 일으키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지난해 6월 카스에서 소독약 냄새가 난다는 소문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에 착수한 결과 산화취 때문이라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산화취란 고온에 맥주를 장시간 노출할 경우 맥주원료인 맥아의 지방성분과 용존산소가 산화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냄새를 말하며, 식약처에 따르면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지만 식품에서 나서는 안 될 소독약 냄새에 많은 소비자들에게 불쾌감을 줘 큰 논란이 됐다.

 

당시 오비맥주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최상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전반에 대한 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비자의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