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세금 안내려고 페이퍼컴퍼니까지 동원?

몰트홀딩과 합병 과정서 세금탈루 했는지 여부가 관심사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가 세무조사에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6월 대전지방국세청은 오비맥주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13년 초 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한 뒤 2년만이었다. 통상 기업의 세무조사는 4~5년마다 진행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오비맥주를 두고 시행된 이번 세무조사는 이례적이다.

 

업계는 이번 조사는 최근 오비맥주와 몰트홀딩의 합병 과정에서 세금탈루 여부를 알기 위한 조사라고 관측하고 있다.

 

국세청은 2013년에도 오비맥주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 과정에서 당시 오비맥주의 대주주였던 몰트홀딩이 3년간 7100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가고도 소득세를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같은해 111557억원을 추징했다.

 

국세청은 오비맥주를 인수한 KKR 등이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페이퍼컴퍼니인 몰트홀딩을 만들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몰트홀딩은 일단 세금을 납부하고 201312월 초 조세심판원에 과세불복 심판청구를 했고 현재까지도 명확한 심결을 받지 못한 상태다.

 

오비맥주 측에서는 당시 모회사인 몰트홀딩이 한국에 설립한 명백한 국내법인인만큼 법인세법과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규정에 따라 자회사로부터 받은 배당금에 세금을 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업계관계자는 “2년만에 이뤄진 세무조사가 2013년 당시 과세와 무관치 않을 것이라면서 “. 오비맥주는 다시 한번 세금폭탄을 맞을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한편, 몰트홀딩은 지난 2009년 사모펀드인 KKR과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가 세계 최대 주류회사인 AB인베브로부터 오비맥주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중간 지주회사격인 실레네스홀딩과 함께 세운 법인이다. 실레네스홀딩은 네덜란드 소재로 KKRAEP가 절반씩 출자해서 세운 페이퍼컴퍼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